*

*옛글닷컴ː법구경法句經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든 고통의 근원은 몸이 있기 때문이다


- 제25장 비구품(比丘品) -


옛날 새, 비둘기, 뱀, 사슴이 한 산에 살고 있었다. 하루는 밤에 네 짐승이 모여 이 세상 고통 가운데 어느 것이 가장 큰가를 생각하고 말하였다.

새가 말했다.

“배 고프고 목이 마른 것이 가장 큰 고통이다. 배 고프고 목이 마르면 몸은 야위고 눈은 어두워져 정신이 혼란하다. 그래서 몸을 그물에 던지기도 하고 화살도 잊곤 한다. 우리의 몸을 망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비둘기가 말했다.

“음욕이 가장 괴롭다. 색욕이 불길처럼 일어날 때면 돌아볼 것이 없다. 몸을 위태롭게 하고 목숨을 죽이는 것은 이 때문이다.”

뱀이 말했다.

“성내는 것이 가장 괴롭다. 독한 생각이 한번 일어나면 친한 사람, 낯선 사람 가릴 것 없이 남을 죽이고 또한 자신도 죽인다.”

사슴이 말했다.

“두려운 것이 가장 괴롭다. 내가 숲 속에서 놀 때, 사냥꾼이나 늑대가 오나 해서 마음이 늘 떨고 있다. 어디서 무슨 소리가 나면 곧 굴 속으로 뛰어들고, 어미와 자식이 서로 헤어져 애를 태운다.”

오통비구는 이 말을 듣고 말했다.

“너희들이 말하는 것은 다만 가지일 뿐이고, 아직 뿌리는 모른다. 천하의 고통은 몸이 있기 때문이다. 만일 능히 고통의 근원을 끊으면 열반에 들 수 있을 것이다. 열반의 도는 고요하고 고요해 형언할 수 없고, 근심 걱정이 아주 끊어져 그 이상의 편안함은 없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