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른다


-[제001칙]불식 -


< 수시> -----------------------------

산 너머에 연기가 오르면 불이 난 줄 알고, 담 너머 뿔이 보이면 소인 줄 알며, 하나를 들으면 셋을 알고, 눈짐작이 저울눈보다 정확하다는 따위는 선가에서는 밥 먹고 차 마시듯 당연한 일이다. 온갖 흐름을 끊게 되면, 동에서 솟고 서로 사라지고, 거꾸로 하고 바로 하고, 세우고 눕히고, 주고 받음에서 자유자재하게 된다. 바로 이렇게 되었을 때, 자 말해 보아라. 이러한 사람의 딛고 가고자 하는 곳, 의도하는 바를...


< 본칙> -----------------------------

양무제가 달마스님에게 물었다.

“무엇이 근본이 되는 가장 성스런 진리입니까?”

“텅 비어 성스럽다 할 것도 없습니다.”

“나와 마주한 당신은 누구입니까?”

“모르겠습니다.”

무제는 그 뜻을 깨닫지 못했다. 그리고 달마스님은 양자강을 건너 위 나라에 이르렀다. 무제가 후에 그 일에 대해 지공에게 물으니, 지공이 말하였다.

“폐하! 이 사람을 모르십니까?”

“모르겠습니다.”

“이는 관음대사이며 부처님의 심인을 전하는 분입니다.”

무제는 후회하고 사신을 보내어 모시려 하자, 지공스님이 말하였다.

“폐하, 사신을 보내어 모시려 하지 마십시오. 온 나라 사람이 부르러 가더라도 그는 돌아오지 않을 것입니다.”


< 송> -------------------------------

성제확연이라, 어찌 참뜻을 밝혔다 하랴

내 앞에 있는 이 누구요에 모른다는 대답

남몰래 양자강 건너가 버리니

가시덤불 돋아남 면하기 어렵겠네

온 나라 사람 뒤쫓아도 돌아올 리 없으니

천년만년 후회해도 모두 헛일이리

후회는 말아라. 맑은 바람 어디에나 불고 있나니


-------------------------------------

설두화상이 좌우를 둘러보며 말했다.

“요즈음에도 달마가 있느냐?”

설두스님이 스스로 답하여 말했다.

“있다. 그 달마를 불러오너라. 내 발이나 씻게 해야겠다.”


-[第001則]不識 -

< 垂示> 垂示云. 隔山見煙. 早知是火. 隔牆見角. 便知是牛. 擧一明三. 目機銖兩. 是衲僧家尋常茶飯. 至於截斷衆流. 東湧西沒. 逆順縱橫. 與奪自在. 正當恁麽時. 且道. 是什麽人行履處. 看取雪竇葛藤.

< 本則> 擧. 梁武帝問達磨大師. 如何是聖諦第一義. 磨云. 廓然無聖. 帝曰. 對朕者誰. 磨云. 不識. 帝不契. 達磨遂渡江至魏. 帝後擧問志公. 志公云. 陛下還識此人否. 帝云. 不識. 志公云. 此是觀音大士. 傳佛心印. 帝悔. 遂遣使去請. 志公云. 莫道陛下發使去取. 闔國人去. 他亦不回.

< 頌> 聖諦廓然. 何當辨的. 對朕者誰. 還云不識. 因茲暗渡江. 豈免生荊棘. 闔國人追不再來. 千古萬古空相憶. 休相憶. 淸風匝地有何極. 師顧視左右云. 這裏還有祖師麽. 自云. 有. 喚來與老僧洗脚.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