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에라, 이 멍텅구리 사기꾼


-[제010칙]약허두한 -


< 수시> -----------------------------

옳다 옳다 그르다 그르다 시끄럽기도 하다. 논쟁을 벌인다면, 나름대로 근거는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옛사람들은 말했다. 만일 절대적인 입장에서 말한다면, 석가도 미륵도 문수도 보현도 그리고 온갖 성인들도, 천하의 종사들도 모두 별 것 아니다. 모두 다 숨 들이키고 소리 삼킬 뿐 끽소리도 못한다. 그러나 상대적인 입장에서 말한다면, 초파리나 눈에놀이나 온갖 꿈틀거리는 모든 생명들도, 하나하나 대광명을 뿜고, 만길 벼랑을 세운다. 만약 절대적인 것에도 상대적인 것에도 의거하지 않고 말해야 한다면, 자 어떻게 생각해야 할 것인가. 규정이 있으면 규정을 따라야 하고, 규정이 없다면 선례를 따라야 할 것이다.


< 본칙> -----------------------------

목주스님이 어떤 스님에게 물었다.

“요즘 어디 있다 왔느냐?”

스님이 갑자기 꽥, 소리 질렀다. 목주스님이 다시 말했다.

“노승이 너에게 일할을 당하였구나.”

스님이 또다시 소리 지르자 목주스님이 말했다.

“서너 차례 소리 지른 다음에는 어찌하려고 하느냐?”

스님은 말이 없었다. 목주스님이 그 스님을 후려치며 말했다.

“이런 멍텅구리 사기꾼!”


< 송> -------------------------------

꽥꽥 또 꽥꽥 잘도 꽥꽥대누나

선의 도리 나름대로 아는 듯도 하다

이 중이 범대가리 올라탔다 말한다면

탄 놈이나 그러는 놈이나 모두 애꾸눈

누가 애꾸눈이냐

잡아다 세상 사람들과 구경 좀 하자.


-[第010則]掠虛頭漢 -

< 垂示> 垂示云. 恁麽恁麽. 不恁麽不恁麽. 若論戰也. 箇箇立在轉處. 所以道. 若向上轉去. 直得釋迦彌勒. 文殊普賢. 千聖萬聖. 天下宗師. 普皆飮氣呑聲. 若向下轉去. 醯雞蠛蠓. 蠢動含靈. 一一放大光明. 一一壁立萬仞. 儻或不上不下. 又作麽生商量. 有條攀條. 無條攀例. 試擧看.

< 本則> 擧. 睦州問僧近離甚處. 僧便喝. 州云. 老僧被汝一喝. 僧又喝. 州云. 三喝四喝後作麽生. 僧無語. 州便打云. 這掠虛頭漢.

< 頌> 兩喝與三喝. 作者知機變. 若謂騎虎頭. 二俱成瞎漢. 誰瞎漢. 拈來天下與人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