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내 베옷 무게가 세 근이다


-[제012칙]마삼근 -


< 수시> -----------------------------

살인도 활인검은 옛부터의 법도이며, 오늘날에도 꼭 필요한 것이다. 죽여도 터럭 하나 다치지 않고, 살린다 해도 죽은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향상의 외길은 온갖 성인들도 전할 수 없다 하였다. 학자들이 헛되이 애를 쓰는 것은 마치 달 그림자 잡으려다 물에 빠져 죽은 원숭이와도 같다고 할 수 있다. 자, 말해 보아라. 이미 전할 수 없는 것이라면 어째서 번잡한 이야기와 공안 따위가 그렇게 많은지를... 눈 똑바로 뜬 자라면 다음의 본보기를 잘 살펴보아라.


< 본칙> -----------------------------

어떤 스님이 동산스님에게 물었다.

“무엇이 부처입니까?”

동산스님이 말하였다.

“내가 입은 삼베옷 세 근이라네.”


< 송> -------------------------------

금까마귀는 날고 옥토끼는 달린다

훌륭한 대답 어찌 가볍게 응수했다 하겠는가

온갖 격식 다 갖추고 동산을 만나다니

절름발이 자라와 눈먼 거북이 빈 골짝에 떨어진 꼴이로다


꽃은 만발하고 비단은 눈부시다

남녘에는 대숲, 북녘에는 나무숲

문득 생각이 나네. 장경과 육대부

도를 아는 이들이라 울지 않고 웃었다네.


-----------------------------------

※ 因思長慶陸大夫(인사장경육대부) 남전보원이 죽자 그의 제자 육환대부가 스승의 관 앞에서 통곡은 하지 않고 한바탕 크게 웃었다. 이에 자리를 지키던 주승(主僧)이 이 모양을 보고 노발대발했다. 그러자 육환대부는 이번에는 대성통곡을 하며 소리쳤다. ‘하늘이여 하늘이여, 우리 스승께서는 이제 세상을 버리고 멀리 가셨구나. 나중에 장경대안이 이 육환대부의 말을 듣고는 칭찬했다.


-[第012則]麻三斤 -

< 垂示> 垂示云. 殺人刀活人劍. 乃上古之風規. 亦今時之樞要. 若論殺也. 不傷一毫. 若論活也. 喪身失命. 所以道. 向上一路. 千聖不傳. 學者勞形. 如猿捉影. 且道. 旣是不傳. 爲什麽. 卻有許多葛藤公案. 具眼者. 試說看.

< 本則> 擧. 僧問洞山. 如何是佛. 山云. 麻三斤.

< 頌> 金烏急玉兎速. 善應何曾有輕觸. 展事投機見洞山. 跛鱉盲龜入空谷. 花簇簇錦簇簇. 南地竹兮北地木. 因思長慶陸大夫. 解道合笑不合哭. 咦.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