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은주발에 소복한 하얀 눈


-[제013칙]은완성설 -


<수시> -----------------------------

구름이 큰 들판에 모이니 온 법계에 간직되지 않은 데 없고, 눈이 갈꽃을 덮으니 온통 흰빛이다. 차다고 하면 눈같이 차고, 작다고 하면 쌀가루같이 작으며, 깊고 깊어 눈으로 엿볼 수 없고, 은밀하고 은밀하여 마구니 외도가 헤아릴 수 없다. 하나를 보고 셋을 아는 자라면 그런대로 안심이 된다. 천하 사람들의 말문을 콱 막을 수 있는 한마디를 어떻게 말할 수 있을까. 자 말해 보아라. 이 어떤 사람의 경지인가를...


<본칙> -----------------------------

어떤 스님이 파릉스님에게 물었다.

“제바종이란 무엇입니까?”

파릉스님이 말하였다.

“하얀 은주발에 소복히 담은 흰 눈.”


<송> -------------------------------

신개원의 노승 견식도 뛰어나지

하얀 은주발 속 소복한 흰 눈이라

구십육종 외도들은 스스로 알아야 하리

그래도 모른다면 하늘 가 달에나 물어 보아라

제바종 제바종

붉은 깃발 아래 끝없이 이는 맑은 바람


------------------------------------

※ 제바종이란 삼론종을 가리킨다. 제바종이 무엇이냐는 질문은 당시의 불교학승들에게 유행한 일체개공(一切皆空)을 주장한 삼론종에 대한 선적인 견해를 물은 것이라 할 수 있다.


-[第013則]銀椀盛雪 -

<垂示> 垂示云. 雲凝大野. 遍界不藏. 雪覆蘆花. 難分朕跡. 冷處冷如冰雪. 細處細如米末. 深深處佛眼難窺. 密密處魔外莫測. 擧一明三卽且止. 坐斷天下人舌頭. 作麽生道. 且道是什麽人分上事. 試擧看.

<本則> 擧. 僧問巴陵. 如何是提婆宗. 巴陵云. 銀碗裏盛雪.

<頌> 老新開端的別. 解道銀碗裏盛雪. 九十六箇應自知. 不知卻問天邊月. 提婆宗提婆宗. 赤旛之下起淸風.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