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오래 앉아 있어야 피곤하기만 하다


-[제017칙]좌구성로 -


< 수시> -----------------------------

못을 자르고 쇠를 끊어야 본분종사라 할 수 있다. 화살을 겁내고 칼을 두려워한 데서야 어찌 사통팔달한 인물이라 할 수 있겠는가. 바늘로 찔러도 들어가지 않는 경지는 그런대로 되었다 치더라도, 흰 파도가 하늘에 넘칠 때는 어떻게 하겠는가.


< 본칙> -----------------------------

어떤 스님이 향림스님에게 물었다.

“조사께서 서쪽에서 오신 뜻은 무엇입니까?”

향림스님이 말하였다.

“오래 앉아 있어 봐야 피곤하기만 하다.”


< 송> -------------------------------

한 사람 두 사람 천만 사람들

모두들 굴레 벗고 짐을 풀었네

왼 쪽 오른 쪽 살피며 따르는 이 있다면

자호가 유철마 치듯 맞아야 하리


-[第017則]坐久成勞 -

< 垂示> 垂示云. 斬釘截鐵. 始可爲本分宗師. 避箭隈刀. 焉能爲通方作者. 針箚不入處. 則且置. 白浪滔天時如何. 試擧看.

< 本則> 擧. 僧問香林. 如何是祖師西來意. 林云. 坐久成勞.

< 頌> 一箇兩箇千萬箇. 脫卻籠頭卸角馱. 左轉右轉隨後來. 紫胡要打劉鐵磨.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