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피기 전엔 연꽃, 핀 다음엔 연잎


-[제021칙]연화하엽 -


<수시> -----------------------------

법의 깃발을 세우고, 종지를 내세우는 따위는 비단 위에 꽃을 펴는 것과도 같다. 굴레를 벗고 짐을 내리면 그야말로 태평시절이다. 만약 격 밖의 한마디를 터득했다면 하나를 드러내도 셋을 알 것이나, 그렇지 못하다면 옛사람의 공안에 의거해 그 언행 등을 잘 들어 두어야 할 것이다.


<본칙> -----------------------------

어떤 스님이 지문스님에게 물었다.

“연꽃이 물에서 나오지 않았을 때는 어떻습니까?”

지문스님이 말했다.

“연꽃이니라.”

스님이 지문스님에게 물었다.

“물 위에 나온 뒤에는 어떻습니까?”

지문스님이 말했다.

“연잎이다!”


<송> -------------------------------

연꽃이라 연잎이다 일러주었건만

물 밖에 나옴은 무엇이고 물 안은 또 무엇인가

그런 것은 강남 강북 아무에나 물어 보라

한 여우의심 덜어주니 또 다른 의심 따라오네


-[第021則]蓮花荷葉 -

<垂示> 垂示云. 建法幢立宗旨. 錦上鋪花. 脫籠頭卸角馱. 太平時節或若辨得格外句. 擧一明三. 其或未然. 依舊伏聽處分.

<本則> 擧. 僧問智門. 蓮花未出水時如何. 智門云. 蓮花. 僧云. 出水後如何. 門云. 荷葉.

<頌> 蓮花荷葉報君知. 出水何如未出時. 江北江南問王老. 一狐疑了一狐疑.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