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내 안의 독사 한 마리


-[제022칙]남산별비사 -


< 수시> -----------------------------

크고 커서 바깥이 없고, 작고 작아서 없는 것에 가깝다. 잡았다 놓았다 함이 다른 데서 비롯하지 않고, 말고 펼침이 오로지 참 나에 달려 있다. 달라붙음을 풀고 결박을 벗어나려면, 자취를 떼내어버리고 이런 저런 말씀을 다 삼켜 버려야 하며, 모두들 참다움의 요처에 자리잡고, 각자가 천길 벼랑에 서야만 한다. 자 말해 보아라. 이 어떠한 사람의 경계인지를....


< 본칙> -----------------------------

설봉스님이 대중들에게 말했다.

“남산에 코가 자라처럼 생긴 독사가 있다. 너희들은 모두 잘 보아 두거라.”

장경 혜릉스님이 말하였다.

“오늘 대중들 중에 반드시 목숨을 잃은 사람이 있을 것이다.”

어떤 스님이 이를 현사스님에게 전하였다. 현사스님이 말하였다.

“혜릉 법형이므로 그처럼 할 수 있다. 그러나 나라면 그렇게 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 스님이 물었다.

“스님께서는 어떻게 하실 것입니까?”

현사스님이 말했다

“남산까지 갈 필요가 뭐 있겠느냐?”

(운문스님은 설봉스님 앞에 주장자를 던지면서 뱀이라 겁주는 시늉을 하였다.)


< 송> -------------------------------

상골암 높고 높아 오르는 이 없어라

오른 이에게 독사는 장난감

혜릉도 현사도 어쩌지 못했구나

모두들 독사에 몸 망치고 숨 끊기네


운문은 이미 알고 있었네

풀 헤쳐 보아야 동서남북 어디에도 독사 없음을

별안간 주장자 불쑥 내밀었지

설봉 앞에 던진 건 독사 아가리


독사 아가리여 번개불과 같구나

눈 치켜 떠 살펴도 보이지 않네

설두산 유봉 그 독사 있기는 있지

모든 이 하나하나 열심히 살펴보게나


(설두스님이 소리쳤다. “바로 네 발밑을 살펴보아라.”)


-[第022則]南山鼈鼻蛇 -

< 垂示> 垂示云. 大方無外細若鄰虛. 擒縱非他. 卷舒在我. 必欲解粘去縛. 直須削跡呑聲. 人人坐斷要津. 箇箇壁立千仞. 且道是什麽人境界. 試擧看.

< 本則> 擧. 雪峰示衆云. 南山有一條鱉鼻蛇. 汝等諸人. 切須好看. 長慶云. 今日堂中. 大有人喪身失命. 僧擧似玄沙. 玄沙云. 須是稜兄始得. 雖然如此. 我卽不恁麽. 僧云. 和尙作麽生. 玄沙云. 用南山作什麽. 雲門以拄杖. 攛向雪峰面前. 作怕勢.

< 頌> 象骨巖高人不到. 到者須是弄蛇手. 稜師備師不柰何. 喪身失命有多少. 韶陽知. 重撥草. 南北東西無處討. 忽然突出拄杖頭. 抛對雪峰大張口. 大張口兮同閃電. 剔起眉毛還不見. 如今藏在乳峰前. 來者一一看方便. 師高聲喝云. 看脚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