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해골이 온 들에 가득했으리


-[제023칙]촉루편야 -


<수시> -----------------------------

옥은 불로 가려내고, 금은 시금석으로 알아내며, 칼날은 터럭으로 시험해 보고, 물의 깊고 얕음은 지팡이로 재어 본다. 선승의 깊고 얕음이나 진리에 직면하고 있는지 돌아서 있는지는 그의 한 두 마디 말, 일거일동, 일진일퇴, 일문일답으로 가려낸다. 자, 말해 보아라. 어떻게 가려내야 할지를....


<본칙> -----------------------------

보복스님과 장경스님이 산에서 노닐 때, 보복스님이 손으로 가리키며 말하였다.

“저것이 바로 묘봉정이다.”

장경스님이 말하였다.

“옳기는 옳지만 애석하구나.”

그후 이를 경청스님에게 말하자 경청스님은 말하였다.

“장경스님이 아니었다면 온 들녘에 해골이 가득 널려 있었을 것이다.”


<송> -------------------------------

묘봉산 봉우리 우거진 수풀

얻기는 했다만 누구를 주랴

손공이 가려내지 않았던들

해골만 그득, 누가 알았으랴


-[第023則]髑髏遍野 -

<垂示> 垂示云. 玉將火試. 金將石試. 劍將毛試. 水將杖試. 至於衲僧門下. 一言一句. 一機一境. 一出一入. 一挨一拶. 要見深淺. 要見向背. 且道將什麽. 試請擧看.

<本則> 擧. 保福長慶遊山次. 福以手指云. 只這裏便是妙峰頂. 慶云. 是則是. 可惜許. 後擧似鏡淸. 淸云. 若不是孫公. 便見髑髏遍野.

<頌> 妙峰孤頂草離離. 拈得分明付與誰. 不是孫公辨端的. 髑髏著地幾人知.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