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천봉만봉 속으로


-[제025칙]천봉만봉거 -


< 수시> -----------------------------

아무리 훌륭한 마음의 작용을 지녔다 해도 깨달음에 달라붙은 채 떠나지 않는다면 독의 바다에 빠지게 될 것이다. 뛰어난 한 마디를 내뱉아 천하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지 못한다면 범속에 떨어지고 말것이다. 부싯돌이 반짝하는 순간에 검고 흰 것을 알아보고 번갯불이 번쩍할 때 생사를 결정해야 한다. 그러면 시방을 좌단하고 천 길 벼랑의 경지에 이를 것이다. 자, 이런 활작용이 있음을 아느냐?.


< 본칙> -----------------------------

연화봉의 암주가 주장자를 들고서 대중에게 설법하였다.

“옛사람들은 여기에 이르러 무엇 때문에 머물려 하지 않았는가?”

대중들이 아무런 대답이 없자, 스스로 대중을 대신하여 말하였다.

“그들이 수행의 도상에서 별 도움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다시 이어 말하였다.

“궁극적으로 무엇인가?”

또 스스로 대신해 말하였다.

“주장자를 비껴든 채 옆 눈 팔지 않고 첩첩이 쌓인 산봉우리 속으로 곧장 들어가노라.”


< 송> -------------------------------

눈에는 티끌 모래, 귀에는 흙투성이

천봉만봉 속에서도 살지 않으리

꽃은 지고 물은 흘러 그저 아득타

눈 꼬리 치켜들고 찾아보건만

그림자도 이미 볼 수 없어라


-[第025則]千峰萬峰去 -

< 垂示> 垂示云. 機不離位. 墮在毒海. 語不驚群. 陷於流俗. 忽若擊石火裏別緇素. 閃電光中辨殺活. 可以坐斷十方. 壁立千仞. 還知有恁麽時節麽. 試擧看.

< 本則> 擧. 蓮花峰庵主. 拈拄杖示衆云. 古人到這裏. 爲什麽不肯住. 衆無語. 自代云. 爲他途路不得力. 復云. 畢竟如何. 又自代云. 楖[木+栗]橫擔不顧人. 直入千峰萬峰去.

< 頌> 眼裏塵沙耳裏土. 千峰萬峰不肯住. 落花流水太茫茫. 剔起眉毛何處去.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