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불법의 대의가 무엇입니까


-[제032칙]불법대의 -


< 수시> -----------------------------

시방을 딱 끊어버리고, 일천 개의 눈이 단박에 열리고, 단 한마디로 수많은 말을 꼼짝 못하게 하니, 일만 기틀이 싹 사라진다. 생사를 함께 할 사람이 있느냐?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 공안을 처리하지 못하겠거든 옛사람들의 말을 살펴보아라.


< 본칙> -----------------------------

정상좌가 임제스님에게 물었다.

“무엇이 불법의 대의입니까?”

임제스님이 선상에서 내려와 멱살을 잡고는 뺨을 후려치고 대뜸 밀쳐버렸다.

정상좌가 우두커니 서 있자, 곁에 있던 스님이 말하였다.

“정상좌야, 왜 절을 올리지 않느냐?”

정상좌가 절을 하려다가 홀연 크게 깨우쳤다.


< 송> -------------------------------

단제스님이 사용했던 전기를 이어받았으니

받은 것이 어찌 점잖을 리 있으랴

거령신의 쳐든 손 일격에

천만 겹의 화산이 부서져버렸네


-[第032則]佛法大意 -

< 垂示> 垂示云. 十方坐斷千眼頓開. 一句截流萬機寢削. 還有同死同生底麽. 見成公案打疊不下. 古人葛藤試請擧看.

< 本則> 擧. 定上座. 問臨濟. 如何是佛法大意. 濟下禪床擒住. 與一掌. 便托開. 定佇立. 傍僧云. 定上座何不禮拜. 定方禮拜. 忽然大悟.

< 頌> 斷際全機繼後蹤. 持來何必在從容. 巨靈抬手無多子. 分破華山千萬重.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