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아직도 산놀이를 못하였구나


-[제034칙]불증유산 -


<본칙> -----------------------------

앙산스님이 어떤 스님에게 물었다.

“요사이 어디에 있다 왔느냐?”

“여산에서 왔습니다.”

“오로봉을 가보았느냐?”

“아직 가보지 못했습니다.”

“화상아, 아직도 산놀이를 못했구나.”

(운문스님은 말하였다.“이 말씀은 모두 자비로움 때문에 한 차원 내려서 말씀을 하신 것이다.”)


<송> -------------------------------

한 단계 낮췄는지 아닌지

누가 식별할 수 있으랴

흰 구름은 겹겹이 쌓이고

붉은 해는 높이 솟았다

왼쪽으로 돌아볼 틈도 없이

오른쪽으로 돌아보니 벌써 늙었네

그대는 보지 못하였나 한산자를

너무 일찍 길을 떠나

십 년이 되도록 돌아오질 못하고

왔던 옛길마저 잊어버렸구나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서는 안 되지


-[第034則]不曾遊山 -

<本則> 擧. 仰山問僧. 近離甚處. 僧云. 廬山. 山云曾遊五老峰麽. 僧云. 不曾到. 山云. 闍黎不曾遊山. 雲門云. 此語皆爲慈悲之故. 有落草之談.

<頌> 出草入草. 誰解尋討. 白雲重重. 紅日杲杲. 左顧無瑕. 右盻已老. 君不見. 寒山子. 行太早. 十年歸不得. 忘卻來時道.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