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조사의 마음 도장


-[제038칙]조사심인 -


< 수시> -----------------------------

만일 점오(漸悟)를 논한다면 참된 이치에 등지고 세속의 도리에 부합되어, 법석대는 저자에서도 횡설수설할 것이다. 돈오(頓悟)를 논한다면 조짐과 자취를 남기지 않으므로 일천 성인도 찾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돈, 점을 구별하지 않는다면 어떠할까? 민첩한 사람은 말 한 마디에 깨치고 날쌘 말은 한 채찍이면 된다. 바로 이러한 시절에 어느 누가 작가이겠느냐?


< 본칙> -----------------------------

풍혈스님이 영주의 관아에서 법문을 하였다.

“조사의 마음 도장은 무쇠소의 기봉처럼 생겼는데 도장을 떼면 집착하는 것이고 찍으면 망가진다. 떼지도 못하고 찍지도 못하니, 찍어야 옳겠느냐 찍지 않아야 옳겠느냐?”

그때 노파장로가 대중 속에서 나와 물었다.

“저에게 무쇠소의 기봉이 있습니다. 스님께서는 인가하지 마십시오.”

풍혈스님이 말했다.

“고래를 낚아 바다를 맑게 하는 데는 익숙하지만, 개구리 걸음으로 진흙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짓은 안 한다.”

노파장로가 한참 동안 생각에 잠기자, 풍혈스님이 소리를 지른 다음 말하였다.

“장로는 왜 말을 계속하지 못하느냐?”

여전히 노파장로가 머뭇거리니, 풍혈스님은 불자로 한 번 치고 말하였다.

“말 할 거리를 생각하느냐? 어서 말해보아라.”

노파장로가 말을 하려고 하자, 풍혈스님이 또다시 한 차례 치니 목사가 말하였다.

“불법과 왕법이 한 가지군요.”

“그대가 무슨 도리를 보았느냐?”

“끊어야 할 것을 끊지 않으면 도리어 재난을 불러들이게 됩니다.”

풍혈스님은 바로 법좌에서 내려와 버렸다.


< 송> -------------------------------

노파스님 사로잡아 무쇠소에 앉혔으니

삼현의 창과 갑옷에 가벼이 덤비지 못하리

초왕의 성으로 모여든 물이여

‘할’하는 소리에 거꾸로 흐르는구나


-[第038則]祖師心印 -

< 垂示> 垂示云. 若論漸也. 返常合道. 鬧市裏七縱八橫. 若論頓也. 不留朕跡. 千聖亦摸索不著. 儻或不立頓漸. 又作麽生. 快人一言快馬一鞭. 正恁麽時. 誰是作者. 試擧看.

< 本則> 擧. 風穴在郢州衙內. 上堂云. 祖師心印. 狀似鐵牛之機. 去卽印住. 住卽印破. 只如不去不住. 印卽是. 不印卽是. 時有盧陂長老出問. 某甲有鐵牛之機. 請師不搭印. 穴云. 慣釣鯨鯢澄巨浸. 卻嗟蛙步輾泥沙. 陂佇思. 穴喝云. 長老何不進語. 陂擬議. 穴打一拂子. 穴云. 還記得話頭麽. 試擧看. 陂擬開口. 穴又打一拂子. 牧主云. 佛法與王法一般. 穴云. 見箇什麽道理. 牧主云. 當斷不斷返招其亂. 穴便下座.

< 頌> 擒得盧陂跨鐵牛. 三玄戈甲未輕酬. 楚王城畔朝宗水. 喝下曾令卻倒流.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