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꿈결에 보는 것 같이


-[제040칙]여몽상사 -


< 수시> -----------------------------

쉬고 또 쉬니 무쇠나무에 꽃이 핀다. 있느냐, 있느냐? 총명한 녀석이라도 벌써 손해를 본다. 설사 종횡무진 자재하여도 그는 콧구멍이 뚫릴 것이다. 말해보라, 까다로운 곳이 어디에 있는가를...


< 본칙> -----------------------------

육긍대부가 남전스님과 대화를 하던 중 육긍대부가 말하였다.

“조법사는 ‘천지는 나와 한 뿌리며, 만물은 나와 한 몸이라’고 하였는데,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남전스님이 뜨락에 핀 꽃을 가리키며 대부를 부르더니 말하였다.

“요즘 사람들은 이 한 포기의 꽃을 마치 꿈결에 보는 것과 같이 하느니라.”


< 송> -------------------------------

듣고 보고 느끼고 앎이 따로따로 아니고

산과 물의 경관이 거울 속에 있지 않네

서리 내린 하늘에 달은 지고 밤 깊은데

뉘와 함께 하랴. 맑은 연못 차가운 그림자


-[第040則]如夢相似 -

< 垂示> 垂示云. 休去歇去. 鐵樹開花. 有麽有麽. 黠兒落節. 直饒七縱八橫. 不免穿他鼻孔. 且道[言+肴]訛在什麽處. 試擧看.

< 本則> 擧. 陸亙[一/旦]大夫. 與南泉語話次. 陸云. 肇法師道. 天地與我同根. 萬物與我一體. 也甚奇怪. 南泉指庭前花. 召大夫云. 時人見此一株花. 如夢相似.

< 頌> 聞見覺知非一一. 山河不在鏡中觀. 霜天月落夜將半. 誰共澄潭照影寒.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