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북을 칠 줄 알지


-[제044칙]해타고 -


<본칙> -----------------------------

화산스님이 법어를 하였다.

“익히고 배우는 것을 들음이라 하고, 더 배울 것이 없는 것을 가까움이라 한다. 이 두 가지를 초월해야 만이 참된 초월이라고 한다.”

어떤 스님이 나와서 물었다.

“어떤 것이 참된 초월입니까?”

“북을 칠 줄 알지.”

“무엇이 참다운 이치입니까?”

“북을 칠 줄 알지.”

“마음이 바로 부처라는 것은 묻지 않겠습니다. 마음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다라는 것은 무엇입니까?”

“북을 칠 줄 알지.”

“향상인이 찾아오면 어떻게 하시렵니까?”

“북을 칠 줄 알지.”


<송> -------------------------------

한 사람은 연자방아를 끌고

또 한 사람은 흙을 나르네

대기를 드러내려면 천균의 활이어야지

일찍이 상골산 노승 공을 굴렸다지만

화산스님 북을 칠 줄 안다는 것 만하랴

그대에게 알리노니,

제멋대로 해석하지 말아라

단 것은 달고 쓴 것은 쓰거니


-[第044則]解打鼓 -

<本則> 擧. 禾山垂語云. 習學謂之聞. 絶學謂之鄰. 過此二者. 是爲眞過. 僧出問. 如何是眞過. 山云. 解打鼓. 又問. 如何是眞諦. 山云. 解打鼓. 又問. 卽心卽佛卽不問. 如何是非心非佛. 山云. 解打鼓. 又問. 向上人來時如何接. 山云. 解打鼓.

<頌> 一拽石. 二般土. 發機須是千鈞弩. 象骨老師曾輥毬. 爭似禾山解打鼓. 報君知. 莫莽鹵. 甛者甛兮苦者苦.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