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삼베적삼 무게가 일곱 근


-[제045칙]포삼중칠근 -


< 수시> -----------------------------

말하고자 하면 바로 말을 하나니 온 세상에 둘도 없는 사람이요, 행하려면 곧 행하나니 전기를 휘두름에 남에게 사양하지 않는다. 이는 마치 전광석화와 같아 기염보다도 빠르고 바람보다 빨라 세찬 물에서도 칼을 가로지른다. 향상의 겸추를 들더라도 칼이 소용없고 혀가 묶이는 것을 면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한 가닥 길은 터놓았다.


< 본칙> -----------------------------

어떤 스님이 조주스님에게 물었다.

“일만 법이 하나로 돌아가는데 그 하나는 어느 곳으로 돌아갑니까?”

조주스님이 말하였다.

“내가 청주에 있을 때 무명 장삼 한 벌을 만들었는데, 그 무게가 일곱 근이다.”


< 송> -------------------------------

치밀한 물음으로 늙은 저울 내질렀으나

일곱 근 장삼 무게 몇이나 알았을까

이제 서호에 던져버렸으니

맑은 바람 내려불어 누구에게 부촉할까


-[第045則]布衫重七斤 -

< 垂示> 垂示云. 要道便道. 擧世無雙. 當行卽行. 全機不讓. 如擊石火. 似閃電光. 疾焰過風. 奔流度刃. 拈起向上鉗鎚. 未免亡鋒結舌. 放一線道. 試擧看.

< 本則> 擧. 僧問趙州. 萬法歸一. 一歸何處. 州云. 我在靑州. 作一領布衫. 重七斤.

< 頌> 編辟曾挨老古錐. 七斤衫重幾人知. 如今抛擲西湖裏. 下載淸風付與誰.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