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여섯으로는 알 수 없다


-[제047칙]육불수 -


< 수시> -----------------------------

하늘이 어찌 말을 하겠는가 하지만 사계절은 운행하고, 땅이 어찌 말을 하겠는가 하지만 만물을 자라게 한다. 사계절이 운행하는 곳에서 본체를 볼 수 있고 만물이 생장하는 곳에서 오묘한 용을 볼 수 있다. 말해보라, 어느 곳에서 납승을 볼 수 있을까? 어언동용 또는 행주좌와에 의존하지 말고, 말로도 설명하지 말고, 분별할 수 있겠느냐?


< 본칙> -----------------------------

어떤 스님이 운문스님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법신입니까?”

운문스님이 말하였다.

“여섯으로는 알 수 없다.”


< 송> -------------------------------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푸른 눈 달마도 다 셈하지 못하리

소림에서 신광에게 부촉했다 말들 하나

옷을 걷어붙이고는 천축으로 돌아갔네

천축은 아득하여 찾을 곳이 없는데

간밤에 유봉 건너다보며 잠을 잤다네


-[第047則]六不收 -

< 垂示> 垂示云. 天何言哉. 四時行焉. 地何言哉. 萬物生焉. 向四時行處. 可以見體. 於萬物生處. 可以見用. 且道向什麽處見得衲僧. 離卻言語動用行住坐臥. 倂卻咽喉唇吻. 還辨得麽.

< 本則> 擧. 僧問雲門. 如何是法身. 門云. 六不收.

< 頌> 一二三四五六. 碧眼胡僧數不足. 少林謾道付神光. 卷衣又說歸天竺. 天竺茫茫無處尋. 夜來卻對乳峰宿.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