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밥통의 밥, 물통의 물


-[제050칙]발리반통리수 -


< 수시> -----------------------------

단계를 건너뛰고 방편을 초월하여 기틀마다 서로 호응하고 구절마다 서로 투합된다 하더라도, 큰 해탈문에 들어가 큰 해탈의 작용을 얻지 못했다면 어떻게 불조를 저울질하고 종문의 귀감이 될 수 있겠는가? 말해 보아라, 문제의 핵심에 직면해서는 단도직입적이고, 역순의 경계에 종횡하나, 그것을 초월하는 구절을 어떻게 말할 수 있을지...


< 본칙> -----------------------------

어떤 스님이 운문스님에게 물었다.

“무엇이 진진삼매입니까?”

운문스님이 말하였다.

“바리때 속의 밥, 물통 속의 물이니라.”


< 송> -------------------------------

바리때 속의 밥, 물통 속의 물

말 많은 스님도 입을 떼기 어려우리

북두성, 남극성은 제 자리에 있는데

하늘 닿는 흰 물결 평지에서 일어나네

헤아릴까, 말까?

그만둘까, 할까?

속옷도 없는 장자의 아들이로다.


-[第050則]缽裏飯桶裏水 -

< 垂示> 垂示云. 度越階級超絶方便. 機機相應. 句句相投. 儻非入大解脫門. 得大解脫用. 何以權衡佛祖. 龜鑑宗乘. 且道當機直截. 逆順縱橫. 如何道得出身句. 試請擧看.

< 本則> 擧. 僧問雲門. 如何是塵塵三昧. 門云. 缽裏飯桶裏水.

< 頌> 缽裏飯桶裏水. 多口阿師難下嘴. 北斗南星位不殊. 白浪滔天平地起. 擬不擬. 止不止. 箇箇無褌長者子.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