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뭐 날아가버렸다고


-[제053칙]하증비거 -


< 수시> -----------------------------

온 세상 어디에도 감추지 못하고 완벽한 기봉을 드높이 드러내며, 어디에도 막힘이 없어 한 수 한 수마다 몸을 벗어날 기틀이 있으며, 말마다 사심이 없어 사물마다에 살인의 뜻이 있다. 말해 보아라, 옛사람이 결국에 어느 곳에서 쉬었는가를...


< 본칙> -----------------------------

마조스님이 백장스님과 함께 길을 가다가 들오리가 날아가는 모습을 보고 말하였다.

“저것이 무엇이냐?”

백장스님이 말하였다.

“들오리입니다.”

“어디로 날아가느냐?”

“날아가버렸습니다.”

스님이 마침내 백장스님의 코끝을 비틀자, 백장스님이 고통을 참느라 신음하였다.

마조스님이 말하였다.

“뭐, 날아가버렸다고?”


< 송> -------------------------------

들오리여, 어디 있는지 알가 수 없네

마조스님은 만나자 말을 걸었네

산, 구름, 바다, 달 등 온갖 것들 말했으나

여전히 모르고 도리어 날아가려 하네

날아가려 하는 순간 잡아들였네


-[第053則]何曾飛去 -

< 垂示> 垂示云. 遍界不藏. 全機獨露. 觸途無滯. 著著有出身之機. 句下無私. 頭頭有殺人之意. 且道古人. 畢竟向什麽處休歇. 試擧看.

< 本則> 擧. 馬大師與百丈行次. 見野鴨子飛過. 大師云. 是什麽. 丈云. 野鴨子. 大師云. 什麽處去也. 丈云. 飛過去也. 大師遂扭百丈鼻頭. 丈作忍痛聲. 大師云. 何曾飛去.

< 頌> 野鴨子. 知何許. 馬祖見來相共語. 話盡山雲海月情. 依前不會還飛去. 欲飛去. 卻把住. 道道.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