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화살 한 대로 세 관문을 깨면


-[제056칙]일족파삼관 -


< 수시> -----------------------------

모든 부처님이 일찍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나 사람에게 한 법도 전해 준 적이 없으며, 조사도 일찍이 서쪽에서 왔으나 마음을 전수해 주지 않았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이를 알지 못하고 밖으로 치달리며, 자기 자신에게 있는 하나의 대사인연도 일천 성인이 어찌하지 못한다는 것을 모르고 있다. 그런데 지금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하며, 말하면서도 말하지 못하고, 알면서도 알지 못하는 것을 어디에서 얻을 수 있겠느냐? 만일 통달하지 못했다면 갈등의 소굴 속에서 알아차리도록 하여라.


< 본칙> -----------------------------

거양선객이 흠산스님에게 물었다.

“한 화살촉으로 세 관문을 격파했을 때는 어떠합니까?”

“관문 속에 있는 주인공을 내놓아 보아라.”

“잘못이 있다면 반드시 고쳐야지요.”

“당장에 고쳐봐라!”

“화살은 잘 쏘셨는데 맞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는 거양선객이 바로 나가버리자, 흠산스님이 말하였다.

“잠깐!”

거양선객이 머리를 돌리자, 흠산스님이 멱살을 움켜쥐고 말하였다.

“한 화살로 세 관문을 격파하는 것은 그만두고 저 흠산에다 화살을 쏘아보아라.”

거양선객이 말을 할 듯 말 듯 망설이자, 흠산스님이 일곱 방망이를 치면서 말하였다.

“이놈이 앞으로도 30년은 더 헤매야 정신을 차리겠구나!”


< 송> -------------------------------

그대에게 관문 속의 주인공을 내보내니

활을 쏜 무리들은 거칠게 굴지 마라

눈을 보호하려 하면 반드시 귀를 먹고

귀를 버리자니 두 눈이 멀게 될 터

화살 한 대가 세 관문을 깨부수니

화살이 지난 뒷길 또렷또렷 분명하네

그대는 듣지 못하였나

현사스님 하신 말

“대장부란 천지가 개벽되기 이전에 이미 마음으로 조종을 삼는다.”


-[第056則]一鏃破三關 -

< 垂示> 垂示云. 諸佛不曾出世. 亦無一法與人. 祖師不曾西來. 未嘗以心傳授. 自是時人不了. 向外馳求. 殊不知自己脚跟下. 一段大事因緣. 千聖亦摸索不著. 只如今見不見聞不聞. 說不說知不知. 從什麽處得來. 若未能洞達. 且向葛藤窟裏會取. 試擧看.

< 本則> 擧. 良禪客問欽山. 一鏃破三關時如何. 山云. 放出關中主看. 良云. 恁麽則知過必改. 山云. 更待何時. 良云. 好箭放不著所在便出. 山云. 且來闍黎. 良回首. 山把住云. 一鏃破三關卽且止. 試與欽山發箭看. 良擬議. 山打七棒云. 且聽這漢疑三十年.

< 頌> 與君放出關中主. 放箭之徒莫莽鹵. 取箇眼兮耳必聾. 捨箇耳兮目雙瞽. 可鄰一鏃破三關. 的的分明箭後路. 君不見. 玄沙有言兮. 大丈夫先天爲心祖.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