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어느 것이 간택이냐


-[제057칙]처시간택 -


<수시> -----------------------------

깨닫기 이전에도 은산철벽 같지만 깨달은 뒤에도 본래의 자기는 그대로 원래 은산철벽이다.

어떤 사람이 ‘그게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그에게 말할 것이다. ‘바로 이런 상황에서, 한 기틀을 내보일 수 있고, 한 경계를 살필 줄 알며, 핵심 되는 길목을 꽉 틀어막고 범부도 성인도 어쩌지 못하는 경지라 하더라도 특별할 것은 없다.’ 그렇지 못하다면 옛사람의 행동을 보도록 하라.


<본칙> -----------------------------

어느 스님이 조주스님에게 물었다.

“지극한 도는 어려움이 없으니 오직 간택을 그만두면 된다고 하는데, 어떤 것이 간택하지 않는 것입니까?”

“천상천하에 나 홀로 존귀하니라.”

“이것도 오히려 간택입니다.”

“야, 이놈아! 어느 곳이 간택이란 말이냐?”

스님은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송> -------------------------------

바다처럼 깊고

산 같이 견고하네

등에와 모기 사나운 바람 부리고

땅강아지와 개미가 무쇠기둥 흔드네

간택함이여!

난간에 매단 헝겊북이로구나


-[第057則]處是揀擇 -

<垂示> 垂示云. 未透得已前. 一似銀山鐵壁. 及乎透得了. 自己元來是鐵壁銀山. 或有人問且作麽生. 但向他道. 若尙箇裏. 露得一機. 看得一境. 坐斷要津不通凡聖. 未爲分外. 苟或未然. 看取古人樣子.

<本則> 擧. 僧問趙州. 至道無難唯嫌揀擇. 如何是不揀擇. 州云. 天上天下唯我獨尊. 僧云. 此猶是揀擇. 州云. 田厙奴. 什麽處是揀擇. 僧無語.

<頌> 似海之深. 如山之固. 蚊虻弄空裏猛風. 螻蟻撼於鐵柱. 揀兮擇兮. 當軒布鼓.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