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주장이 천지를 삼키니


-[제060칙]주장탄건곤 -


<수시> -----------------------------

부처와 중생은 본디 차이가 없는데 산하와 자기가 어찌 차등이 있겠느냐? 그러나 무엇 때문에 이 두 가지가 뒤섞여 있는 것이냐? 만일 화두를 잘 다스리고 굴리며 요새가 되는 길목을 꽉 틀어막는다면 조금도 실수하지 않을 것이다. 만약 실수하지 않는다면 온 세상 어디에서라도 조금도 까딱할 필요가 없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화두를 잘 다스리고 굴리는 것이냐?


<본칙> -----------------------------

운문스님이 주장자를 가지고 대중에게 설하였다.

“주장자가 용으로 변하여 천지를 삼켜버렸으니, 산하대지는 어디에 있느냐?”


<송> -------------------------------

주장자가 건곤을 삼키나니

복사꽃 지는 물결 말해 무엇하리

꼬리를 태운 놈도 구름 안개 못 잡으니

부레 말리는 놈 되었다 어찌 정신 잃을쏘냐

이로써 법문은 다하였거니

들었느냐, 못 들었느냐

깨끗하여 말쑥해야 하니

다시는 어지럽게 하지 말아라

일흔두 방망이도 가벼운 용서이니

백오십 방망이 쳐 용서해주기 어렵다


(갑자기 설두스님이 주장자를 들고 법좌에서 내려오니, 대중들이 모두 흩어졌다.)


-[第060則]拄杖呑乾坤 -

<垂示> 垂示云. 諸佛衆生本來無異. 山河自己寧有等差. 爲什麽卻渾成兩邊去也. 若能撥轉話頭. 坐斷要津. 放過卽不可. 若不放過. 盡大地不消一掜. 且作麽生是撥轉話頭處. 試擧看.

<本則> 擧. 雲門以拄杖示衆云. 拄杖子化爲龍. 呑卻乾坤了也. 山河大地甚處得來.

<頌> 拄杖子呑乾坤. 徒說桃花浪奔. 燒尾者不在拏雲攫霧. 曝腮者何必喪膽亡魂. 拈了也. 聞不聞. 直須灑灑落落. 休更紛紛紜紜. 七十二棒且輕恕. 一百五十難放君. 師驀拈拄杖下座. 大衆一時走散.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