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티끌 하나 세우면


-[제061칙]약립일진 -


<수시> -----------------------------

법당을 세우고 종지를 세우는 일은 본분종사에게 돌려야 하겠지만, 용과 뱀을 판정하고 흑백을 분별함은 작가 선지식의 일이다. 칼날 위에서 살리고 죽이는 것을 논하고 몽둥이질할 때에 그 기연의 마땅함을 분별하는 경지는 그만두고, 홀로 법왕궁에 노니는 일 구는 어떻게 헤아려야 할지 말해 보아라.


<본칙> -----------------------------

풍혈스님이 법어를 하였다.

“한 티끌을 세우면 나라가 흥성하고, 한 티끌을 세우지 않으면 나라가 멸망한다.”

(설두스님은 주장자를 들고서 말하였다. “생사를 함께 할 납승이 있느냐?”)


<송> -------------------------------

촌로가 구겨진 이맛살을 펴지 않는다 해도

국가의 웅대한 터전 세우고자 하는데

지모 있는 신하와 맹장 지금 어디에 있나

만 리에 맑은 바람 부니 자연히 알게 되네


-[第061則]若立一塵 -

<垂示> 垂示云. 建法幢立宗旨. 還他本分宗師. 定龍蛇別緇素. 須是作家知識. 劍刃上論殺活. 棒頭上別機宜. 則且置. 且道獨據寰中事一句作麽生商量. 試擧看.

<本則> 擧. 風穴垂語云. 若立一塵. 家國興盛. 不立一塵. 家國喪亡. 雪竇拈拄杖云. 還有同生同死底衲僧麽.

<頌> 野老從敎不展眉. 且圖家國立雄基. 謀臣猛將今何在. 萬里淸風只自知.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