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그 가운데 보물 한 가지가 있다


-[제062칙]중유일보 -


<수시> -----------------------------

스승에게 배우지 않고 얻은 지혜로 작위 없는 묘용을 발휘하며, 조건 없는 자비로써 청하지 않는 훌륭한 벗이 되며, 한 구절에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하며, 한 기연 속에 놓아주고 사로잡기도 한다.


<본칙> -----------------------------

운문스님이 대중에게 설법을 하였다.

“하늘과 땅 사이, 우주의 사이, 그 가운데 하나의 보배가 있어 형산에 감춰져 있다. 등롱을 들고 불전으로 향하고, 삼문을 가지고 등롱 위로 왔노라.”


<송> -------------------------------

살펴보고 또 살펴보아라

옛 언덕에 그 누가 낚싯대를 잡고 있나

구름은 뭉게뭉게 물은 넘실넘실

밝은 달 갈대꽃을 스스로 살펴보아라


-[第062則]中有一寶 -

<垂示> 垂示云. 以無師智. 發無作妙用. 以無緣慈. 作不請勝友. 向一句下. 有殺有活. 於一機中. 有縱有擒. 且道什麽人曾恁麽來. 試擧看.

<本則> 擧. 雲門示衆云. 乾坤之內. 宇宙之間. 中有一寶. 祕在形山. 拈燈籠向佛殿裏. 將三門來燈籠上.

<頌> 看看. 古岸何人把釣竿. 雲冉冉. 水漫漫. 明月蘆花君自看.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