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남전이 고양이 목을 베다


-[제063칙]남천참묘 -


<수시> -----------------------------

생각으로도 이르지 못하니 반드시 끊임이 없어야 하고, 말이나 설명으로도 미치지 못하니 대뜸 깨쳐야 한다. 번개가 치고 별똥이 튀는 듯하며, 폭포를 쏟아붓고 산악을 뒤집는 것 같다. 대중 가운데 이를 아는 사람이 있느냐?


<본칙> -----------------------------

하루는 동서 양편 승당에서 고양이를 가지고 다투자, 남전스님이 이를 보고 마침내 고양이를 잡으며 말하였다.

“말할 수 있다면 베지 않겠다.”

대중들이 대답이 없자,

남전스님이 고양이를 두 동강으로 베어버렸다.


<송> -------------------------------

양 편 승당에는 모두 엉터리 선객들

티끌만 자욱할 뿐 어찌할 줄 모르네

다행히도 남전스님 법령을 거행하여

단칼에 두 동강내어 한 쪽을 택했네


-[第063則]南泉斬猫 -

<垂示> 垂示云. 意路不到. 正好提撕. 言詮不及. 宜急著眼. 若也電轉星飛. 便可傾湫倒嶽. 衆中莫有辨得底麽. 試擧看.

<本則> 擧. 南泉一日東西兩堂爭貓兒. 南泉見遂提起云. 道得卽不斬. 衆無對. 泉斬貓兒爲兩段.

<頌> 兩堂俱是杜禪和. 撥動煙塵不柰何. 賴得南泉能擧令. 一刀兩段任偏頗.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