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그대의 이름은 무엇인가


-[제068칙]여명십마 -


<수시>-----------------------------

하늘로 통하는 관문을 뒤흔들고 지축을 뒤엎으며, 범과 무소를 사로잡고 용과 뱀을 가려내는 팔팔한 놈이어야 구절마다 투합되고 기틀마다 상응할 수 있다. 예로부터 어떤 사람이 이렇게 하였겠느냐.


<본칙>-----------------------------

앙산스님이 삼성스님에게 물었다.

“그대의 이름은 무엇인가?”

“혜적입니다.”

양산스님이 말하였다.

“혜적은 바로 나다.”

“저의 이름은 혜연입니다.”

앙산스님이 껄껄대며 크게 웃었다.


<송>-------------------------------

잡아들이기도 놓아주기도 하니, 이 무슨 종지인가

호랑이를 타는 목적 공을 끊는 데 있네

실컷 웃어 제키고는 어디로 갔는가

천 년이 지나도록 자비의 바람 진동하리


-[第068則]汝名什麽 -

<垂示> 垂示云. 掀天關翻地軸. 擒虎兕辨龍蛇. 須是箇活鱍鱍漢. 始得句句相投機機相應. 且從上來什麽人合恁麽. 請擧看.

<本則> 擧. 仰山問三聖. 汝名什麽. 聖云. 惠寂. 仰山云. 惠寂是我. 聖云. 我名惠然. 仰山呵呵大笑.

<頌> 雙收雙放若爲宗. 騎虎由來要絶功. 笑罷不知何處去. 只應千古動悲風.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