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동그라미 하나 그리고


-[제069칙]화일원상 -


<수시>-----------------------------

말 한마디도 붙일 수 없는 조사의 심인장은 무쇠소처럼 생긴 기봉이다. 가시덤불을 뚫고 나온 납승은 이글거리는 화로 위에 한 점의 눈처럼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평지에서 종횡으로 관통하는 것은 그만두고, 어떠한 수단이나 방편에도 의지하지 않는다면 어떻겠느냐?


<본칙>-----------------------------

남전, 귀종, 마곡스님이 함께 혜충국사를 예방하러 가는 도중에 남전스님이 땅에 일원상을 그려놓고 말하였다.

“말하면 가겠다.”

귀종스님이 일원상 가운데 앉자, 마곡스님은 여인처럼 다소곳이 절하는 시늉을 하니, 남전스님이 말하였다.

“그렇다면 떠나지 않겠네.”

귀종스님은 말하였다.

“이 무슨 수작이냐.”


<송>-------------------------------

유기가 화살로 원숭이를 쏘니

나무 끼고 도는 화살 어찌 그리 곧은지

천 사람 만 사람 가운데서

어느 누가 일찍이 적중시켰을까

돌아갈까 돌아가세

조계로에는 안 가리라


(설두스님이 말하였다. “조계로는 평탄한데 무엇 때문에 안 가느냐?”)


-[第069則]畫一圓相 -

<垂示> 垂示云. 無啗啄處. 祖師心印. 狀似鐵牛之機. 透荊棘林. 衲僧家. 如紅爐上一點雪. 平地上七穿八穴則且止. 不落寅緣. 又作麽生. 試擧看.

<本則> 擧. 南泉歸宗麻谷. 同去禮拜忠國師. 至中路. 南泉於地上. 畫一圓相云. 道得卽去. 歸宗於圓相中坐. 麻谷便作女人拜. 泉云. 恁麽則不去也. 歸宗云. 是什麽心行.

<頌> 由基箭射猿. 遶樹何太直. 千箇與萬箇. 是誰曾中的. 相呼相喚歸去來. 曹溪路上休登陟. 復休登陟. 復云. 曹溪路坦平. 爲什麽休登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