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흰머리 검은머리


-[제073칙]두백두흑 -


< 수시> -----------------------------

법을 말하는 자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고, 아무 것도 나타내 보이지 않으며, 법을 듣는 자도 아무 것도 듣지 않고 아무것도 터득하지 않는다. 사실 말하는 입장에서도 이미 아무것도 말하지 않고 나타내지 않는 것이라면 차라리 말하지 않음만 못하고, 듣는 쪽에서도 이미 아무것도 듣지 않고 얻지 않은 것이라면 차라리 듣지 않음만 못하다. 그러면 말하지 않고 듣지 않으면 되는가 하면 그것으로는 아직 충분하지 않다. 지금 여러분이 내 이야기를 귀로 듣고 있다면 아직 멀었다. 그럼 어떻게 하면 이런 잘못을 면하고 밝은 눈을 갖춘 자가 될 수 있겠는가?


< 본칙> -----------------------------

어떤 스님이 마조스님에게 물었다.

“사구를 여의고 백비를 떠나서, 스님께서는 저에게 조사가 서쪽에서 오신 뜻을 그대로 가르쳐 주십시오.”

“내, 오늘 피곤하여 너에게 말해 줄 수 없으니, 지장스님에게 물어 보거라.”

스님이 지장스님에게 물으니, 지장스님이 말하였다.

“왜 큰스님에게 묻지 않았느냐?”

“스님에게 물어보라고 하였습니다.”

“나는 오늘 머리가 아파서 자네에게 말할 수 없으니 회해 사형에게 묻도록 하게.”

스님이 회해스님에게 물어보니 회해스님이 말하였다.

“나도 그것은 모른다.”

스님이 이를 마조스님에게 말씀드리자, 마조스님은 말하였다.

“지장스님의 머리는 희고, 회해스님의 머리는 검다.”


< 송> -------------------------------

뛰는 놈에 나는 놈, 누가 알아들으랴

마대사의 한마디, 천하를 휩쓸었네

백주 강도 임제인들, 어찌 그를 당하랴

글과 말 없는 경지 배울 길이 없어

스스로 이곳 저곳 찾아서 헤매노라


-[第073則]頭白頭黑 -

< 垂示> 垂示云. 夫說法者. 無說無示. 其聽法者. 無聞無得. 說旣無說無示. 爭如不說. 聽旣無聞無得. 爭如不聽. 而無說又無聽. 卻較些子. 只如今諸人. 聽山僧在這裏說. 作麽生免得此過. 具透關眼者. 試擧看.

< 本則> 擧. 僧問馬大師. 離四句絶百非. 請師直指某甲西來意. 馬師云. 我今日勞倦. 不能爲汝說. 問取智藏去. 僧問智藏. 藏云. 何不問和尙. 僧云. 和尙敎來問. 藏云. 我今日頭痛. 不能爲汝說. 問取海兄去. 僧問海兄. 海云. 我到這裏卻不會. 僧擧似馬大師. 馬師云. 藏頭白海頭黑.

< 頌> 藏頭白海頭黑. 明眼衲僧會不得. 馬駒踏殺天下人. 臨濟未是白拈賊. 離四句絶百非. 天上人間唯我知.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