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한 놈만 팬다


-[제075칙]타저일개 -


< 수시> -----------------------------

반야의 지검을 언제나 눈 앞에 드러내 놓고 있는 사람은 남을 죽이는 것도 살리는 일도 때와 장소에 구애되지 않고 자유자재로 할 수 있어서, 손에 꼭 잡고 마음대로 휘두르거나 내던져 버리거나 제 뜻대로이다. 자 말해 보아라. 너와 나라는 차별에 빠지지 않고 서로의 상대적인 견해에 사로잡히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 본칙> -----------------------------

어느 스님이 정주스님의 회하에 있다가 오구스님을 찾아오자, 오구스님이 물었다.

“정주스님의 가르침은 이곳과 무엇이 다르냐?”

“다르지 않습니다.”

“다르지 않다면 다시 그에게로 가거라.”

그리고는 대뜸 후려쳤다. 그러자 그 스님이 말하였다.

“방망이 끝에 눈이 있습니다. 사람을 함부로 쳐서는 안 됩니다.”

오구스님이 말하였다.

“오늘은 한 놈만 친다”

그리고는 또 다시 세 차례를 후려치자, 스님이 나가버렸다.

오구스님이 말하였다.

“억울한 방망이를 얻어맞는 놈이 있기는 있었구나.”

스님이 몸을 돌리면서 말하였다.

“국자 자루가 스님의 손아귀에 있는데 어떻게 하겠습니까?”

스님이 앞으로 가까이 다가와서 오구스님의 손에 있던 방망이를 빼앗아 세 차례 후려치니, 오구스님은 말하였다.

“억울한 매로구나, 억울한 매야.”

“누가 맞고 있습니까?”

“경솔하게 치는 놈이구나.”

스님이 문득 절을 올리자, 오구스님이 말하였다.

“그러면 그렇지.”

스님이 큰 소리로 웃고 밖으로 나가자, 오구스님은 말하였다.

“이럴 수가, 이렇게 할 수 있다니  ”


< 송> -------------------------------

부르기는 쉬워도 주기는 어렵다네

일대 일의 선기 자세히 보라

굳은 반석도 언젠가는 부서지고

깊은 바닷물도 언젠가는 마르리

오구여, 오구 늙은이여

그 누가 무모하게 몽둥이를 내어주리


-[第075則]打著一箇 -

< 垂示> 垂示云. 靈鋒寶劍. 常露現前. 亦能殺人亦能活人. 在彼在此. 同得同失. 若要提持. 一任提持. 若要平展. 一任平展. 且道不落賓主. 不拘回互時如何. 試擧看.

< 本則> 擧. 僧從定州和尙會裏. 來到烏臼. 烏臼問. 定州法道何似這裏. 僧云. 不別. 臼云. 若不別更轉彼中去. 便打. 僧云. 棒頭有眼. 不得草草打人. 臼云. 今日打著一箇也. 又打三下. 僧便出去. 臼云. 屆棒元來有人喫在. 僧轉身云. 爭奈杓柄. 在和尙手裏. 臼云. 汝若要山僧回與汝. 僧近前奪臼手中棒. 打臼三下. 臼云. 屈棒屈棒. 僧云. 有人喫在. 臼云. 草草打著箇漢. 僧便禮拜. 臼云. 和尙卻恁麽去也. 僧大笑而出. 臼云. 消得恁麽. 消得恁麽.

< 頌> 呼卽易. 遣卽難. 互換機鋒子細看. 劫石固來猶可壞. 滄溟深處立須乾. 烏臼老烏臼老. 幾何般. 與他杓柄太無端.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