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문득 물로 인해 깨닫다


-[제078칙]홀오수인 -


<본칙> -----------------------------

옛날에 열여섯 보살이 있었는데, 스님들을 목욕시킬 때 보통 때처럼 욕실에 들어갔다가 홀연히 물로 인해 깨우쳤다. 모든 선덕들이여, 저네들이 ‘오묘한 감촉 또렷이 빛나며 부처님의 아들이 되었네’라고 말했는데, 이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모름지기 종횡으로 자재해야만이 비로소 그처럼 할 수 있다.


<송> -------------------------------

정녕 깨달은 이 하나면 족하다네

그런 이 자리에 활개 펴고 누워 있게

물로 깨달았다니 잠꼬대 말아라

향수 목욕했다는 놈 침이나 뱉어주리


-[第078則]忽悟水因 -

<本則> 擧. 古有十六開士. 於浴僧時隨例入浴. 忽悟水因. 諸禪德作麽生會. 他道妙觸宣明. 成佛子住. 也須七穿八穴始得.

<頌> 了事衲僧消一箇. 長連床上展脚臥. 夢中曾說悟圓通. 香水洗來驀面唾.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