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두가 부처님의 소리라는데


-[제079칙]일체불성 -


< 수시> -----------------------------

지극한 도의 오묘한 활동은 세상의 속된 법칙 따위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런 사람은 지도를 움켜쥐거나 사로잡는데 별 힘이 들지 않는다. 자 말해 보아라. 지금까지 그런 사람이 과연 있었는지를...


< 본칙> -----------------------------

어떤 스님이 투자스님에게 물었다.

“모든 소리가 부처님의 소리라고 하는데 그렇습니까?”

“그렇다.”

“스님, 방귀뀌는 소리하지 마십시오.”

투자스님이 문득 후려치자 또 다시 물었다.

“거친 말과 자세한 말이 모두 제일의제로 귀결한다는데, 그렇습니까?”

“그렇다!”

“스님을 말뚝에 매여 있는 노새라고 부를 수 있습니까?”

투자스님은 다시 대뜸 후려쳤다.


< 송> -------------------------------

투자화상, 투자화상이여, 그 솜씨 거칠데 없구나

두 번씩이나 두둘겨 주다니, 정녕 자유자재일세

겁도 없이 파도에 뛰어든 중, 물귀신 못 면하리

홀연 살아만 난다면, 백천이 거꾸로 치흐르련만


-[第079則]一切佛聲 -

< 垂示> 垂示云. 大用現前. 不存軌則. 活捉生擒. 不勞餘力. 且道是什麽人. 曾恁麽來. 試擧看.

< 本則> 擧. 僧問投子. 一切聲是佛聲是否. 投子云. 是. 僧云. 和尙莫[尸+豖]沸碗鳴聲. 投子便打. 又問. 麤言及細語皆歸第一義. 是否. 投子云. 是. 僧云. 喚和尙作一頭驢得麽. 投子便打.

< 頌> 投子投子. 機輪無阻. 放一得二. 同彼同此. 可憐無限弄潮人. 畢竟還落潮中死. 忽然活. 百川倒流鬧[洱+舌][洱+舌].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