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산에 핀 꽃은 비단결 같고


-[제082칙]산화개사금 -


<수시> -----------------------------

아무리 낚싯줄을 늘어뜨려도 눈 밝은 자는 그 속셈을 다 알아차린다.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재로운 솜씨로 덤벼들어도 견식이 뛰어난 자는 대뜸 그 솜씨를 분별한다. 자, 말해 보아라. 그 낚싯줄이며 자재로운 솜씨란 어떤 것인지를...


<본칙> -----------------------------

어떤 스님이 대룡스님에게 물었다.

“색신은 부서지는데 어떠한 것이 견고한 법신입니까?”

대룡스님이 말하였다.

“산에 핀 꽃은 비단결 같고 시냇물은 쪽빛처럼 맑구나.”


<송> -------------------------------

물을 줄 모르니 대꾸인들 알 리 없지

시린 달 높은 바람 묵은 바위 외로운 노송

가소롭구나 성인에겐 어도 묵도 안 된다니

흰구슬 채찍 들어 이주 잘도 쳐부셨다

아니면 한바탕 소동이 있었을 것을

삼천조의 나라 벌이 한꺼번에 쏟아지리


-[第082則]山花開似錦 -

<垂示> 垂示云. 竿頭絲線具眼方知. 格外之機作家方辨. 且道作麽生是竿頭絲線格外之機. 試擧看.

<本則> 擧. 僧問大龍. 色身敗壞. 如何是堅固法身. 龍云. 山花開似錦. 澗水湛如藍.

<頌> 問曾不知答還不會. 月冷風高古巖寒檜. 堪笑路逢達道人. 不將語黙對. 手把白玉鞭. 驪珠盡擊碎. 不擊碎增瑕纇. 國有憲章三千條罪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