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둘이 아닌 법문


-[제084칙]불이법문 -


< 수시> -----------------------------

옳다고 말하나 과연 옳다고 할 만한 것이란 없고, 또 옳지 않다고 말하지만 과연 옳지 않다고 할 만한 것도 없다. 옳다 옳지 않다를 이미 저버리고 얻었다 잃었다를 모두 잊어버리면 깨끗한 벌거숭이가 되어 아무 거칠 것이 없지 않느냐. 자 말해 보아라. 내 앞뒤에 있는 것은 무었이냐? 어쩌다 한 중이 불쑥 다가와‘앞에 있는 것은 삼문이오. 뒤에 있는 것은 침당방장입니다.’한다면, 이 자는 제대로 눈을 가진 자라 할 수 있겠느냐. 어떠냐? 만약 이런 인물을 알아보려 한다면 너희들 스스로가 직접 고인의 경지를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 본칙> -----------------------------

유마힐이 문수사리에게 물었다.

“보살이 둘이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그것은 무엇인가?”

“제 생각으로는 일체의 법에 말도 없고 설명도 없으며, 보여줌도 없고 알려줌도 없으며, 모든 물음과 답변을 떠난 그것이 둘이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는 문수사리가 유마힐에게 물었다.

“저희들은 각자의 설명이 끝났습니다. 인자께서 말씀하셔야 하겠습니다. 무엇이 보살이 둘이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입니까?”

(설두스님은 말하였다.“유마야, 무슨 말을 하겠느냐?” 다시 말하였다.“속셈을 간파해버렸다.”)


< 송> -------------------------------

가련타 유마노, 공연한 걱정으로

온 몸 꼬챙이 된 채 병들어 누웠구나

문수가 온다 하니 방안 털고 야단일세

불이문이 무언가 공연한 질문으로

그나마 낡은 문짝 박살날 뻔했다네

일묵으로 빠져가니

황금사자 문수도 찾아낼 길 없구나


-[第084則]不二法門 -

< 垂示> 垂示云. 道是是無可是. 言非非無可非. 是非已去. 得失兩忘. 淨裸裸赤灑灑. 且道. 面前背後是箇什麽. 或有箇衲僧出來道. 面前是佛殿三門. 背後是寢堂方丈. 且道. 此人還具眼

也無. 若辨得此人. 許爾親見古人來.

< 本則> 擧. 維摩詰問文殊師利. 何等是菩薩入不二法門. 文殊曰. 如我意者. 於一切法. 無言無說. 無示無識. 離諸問答. 是爲入不二法門. 於是文殊師利問維摩詰. 我等各自說已. 仁者當說. 何等是菩薩入不二法門. 雪竇云. 維摩道什麽. 復云. 勘破了也.

< 頌> 咄這維摩老. 悲生空懊惱. 臥疾毘耶離. 全身太枯槁. 七佛祖師來. 一室且頻掃. 請問不二門. 當時便靠倒. 不靠倒. 金毛獅子無處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