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좋은 일도 없는 것만 못하다


-[제086칙]호사불여무 -


<수시> -----------------------------

온 세상을 한 손에 움켜쥔 채 털끝만큼도 새어나가지 않게 한다. 온갖 번뇌와 망상 따위를 끊어 버리고 사려와 분별이 조금도 남지 않게 한다. 함부로 입을 놀려 지껄이면 잘못되고 만다. 또 망설이면 엉뚱하게 빗나가 버린다. 자, 그럼 말해 보아라. 난관을 헤쳐 나간 그 무엇에도 구속되지 않는 무애의 경지가 어떤 것인지를...


<본칙> -----------------------------

운문스님이 법어를 내리셨다.

“사람마다 모두가 광명을 가지고 있다. 이를 보려고 하면 보이지 않고 어두컴컴하다. 어떤 것이 여러분의 광명이겠느냐?”

스스로 대신하여 말하였다.

“부엌의 삼문이다.”

다시 또 말하였다.

“좋은 일도 없는 것만 못하다.”


<송> -------------------------------

저절로 눈부셔라 광명 여기 있으니

눈먼 그대 위해 알뜰히 말해 주었건만

꽃 지고 숲은 비어 광명천지 열렸으니

누군들 못 보랴

보인다 안 보인다 모두 부질없어라

거꾸로 소 타고도 불전에 드는 것을


-[第086則]好事不如無 -

<垂示> 垂示云. 把定世界不漏絲毫. 截斷衆流不存涓滴. 開口便錯擬議卽差. 且道作麽生是透關底眼. 試道看.

<本則> 擧. 雲門垂語云. 人人盡有光明在. 看時不見暗昏昏. 作麽生是諸人光明. 自代云. 廚庫三門. 又云. 好事不如無.

<頌> 自照列孤明. 爲君通一線. 花謝樹無影. 看時誰不見. 見不見. 倒騎牛兮入佛殿.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