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온 몸이 손이고 눈이다


-[제089칙]통신수안 -


< 수시> -----------------------------

온 몸이 다 눈이 되어 버리면 새삼 본다는 느낌이 없고, 온 몸이 다 귀가 되면 새삼 듣는다는 느낌이 없으며, 온 몸이 그대로 입이 된다면 새삼 말한다는 느낌이란 없고, 또 온 몸이 그대로 마음이 되어 생각한다면 새삼 생각한다는 것을 느끼지 않게 된다. 온 몸이 눈, 귀, 입, 생각이 된다는 것은 우선 그런대로 괜찮지만, 그러나 만약 눈이 없다면 어떻게 보고, 귀가 없다면 어떻게 들으며, 입이 없다면 어떻게 말하고, 마음이 없다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만약 이 내 질문에 대해 그럴듯한 해답을 내비치기라도 할 수 있다면 그런 인물은 역대의 조사들과 자리를 같이할 수 있다고 할 것이다. 역대의 조사들과 한 자리에 앉을 수 있다는 것은 또 그렇다 치고, 과연 그런 경지에 이르려면 대체 어떤 분을 찾아가야 하는가를 말해 보아라.


< 본칙> -----------------------------

운암스님이 도오스님에게 물었다.

“대비보살은 수많은 손발을 사용하여, 무엇을 합니까?”

“사람이 한밤중에 등 뒤로 베개를 더듬는 것과 같다.”

“알았습니다.”

“뭐냐?”

“온몸이 손이요, 눈입니다.”

“큰 소리는 쳤다만 열이면 여덟을 말했을 뿐이다.”

“사형께서는 어떠십니까?”

“온몸이 손이요, 눈이다.”


< 송> -------------------------------

편신, 통신을 떠들 것 없네

둘 다 조정에선 십만리 저 편일세

대붕이 날개 펴고 구만리 상공으로

바람차고 치솟으니 사해가 뒤집히네

아서라 그 따위 짓 먼지 풀썩 떠오르듯

터럭하나 둥 뜨듯 보잘 것 없다네

그대는 못 보는가 제석천의 구슬 휘장

그림자 영롱한 채 겹겹이 둘러친 걸

어찌 대비보살 뿐이랴

봉두의 손과 눈 여기저기 깔려 있네

아는가, 그 손, 그 눈 어디서 오는 지를


-[第089則]通身手眼 -

< 垂示> 垂示云. 通身是眼見不到. 通身是耳聞不及. 通身是口說不著. 通身是心鑒不出. 通身卽且止. 忽若無眼作麽生見. 無耳作麽生聞. 無口作麽生說. 無心作麽生鑒. 若向箇裏撥轉得一線道. 便與古佛同參. 參則且止. 且道參箇什麽人.

< 本則> 擧. 雲巖問道吾. 大悲菩薩. 用許多手眼作什麽. 吾云. 如人夜半背手摸枕子. 巖云. 我會也. 吾云. 汝作麽生會. 巖云. 遍身是手眼. 吾云. 道卽太殺道. 只道得八成. 巖云. 師兄作麽生. 吾云. 通身是手眼.

< 頌> 遍身是. 通身是. 拈來猶較十萬里. 展翅鵬騰六合雲. 搏風鼓蕩四溟水. 是何埃壒兮忽生. 那箇毫釐兮未止. 君不見. 網珠垂範影重重. 棒頭手眼從何起. 咄.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