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조개가 달을 머금다


-[제090칙]방함명월 -


<수시> -----------------------------

절대 그 자체에 의거한 한마디란 천만의 성현도 전해줄 수가 없다. 눈 앞의 한 오라기 실도 영원히 끊어지지 않고 이어져 있다. 그렇듯 우주의 참 모습이 여기 있는 그대로 생생하게 드러나 있는 것이다. 자, 어떠냐 알 수 있겠느냐?


<본칙> -----------------------------

어떤 스님이 지문스님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반야의 체입니까?”

“조개가 밝은 달을 머금었다.”

“무엇이 반야의 용입니까?”

“토끼가 새끼를 뱄다.”


<송> -------------------------------

텅 빈 채 한없이 커다란 이 덩어리

무어라 말과 글로 나타낼 수 있으리

사람과 하늘 모두 이에서 공생 보내

조개와 토끼라 깊은 그 뜻 알 수 없어

스님네 옥신각신 그칠 날이 없구나


-[第090則]蚌含明月 -

<垂示> 垂示云. 聲前一句千聖不傳. 面前一絲長時無間. 淨裸裸赤灑灑. 頭髼鬆耳卓朔. 且道作麽生. 試擧看.

<本則> 擧. 僧問智門. 如何是般若體. 門云. 蚌含明月. 僧云. 如何是般若用. 門云. 兎子懷胎.

<頌> 一片虛凝絶謂情. 人天從此見空生. 蚌含玄兎深深意. 曾與禪家作戰爭.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