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부처의 정수리를 밟고


-[제099칙]답비로정상 -


< 수시> -----------------------------

용이 읊조리면 안개가 일고, 호랑이가 울부짖으면 바람이 생겨난다. 뛰어난 선자가 불법을 가르치면 금과 옥이 서로 울리듯 사람들을 완벽한 그 아름다움 속에 취하게 만든다. 그런 선자의 자유로운 활동은 화살과 화살이 맞부딪듯 조금도 빈틈이 없이 훌륭한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활기는 온 세계 어디에나 멀고 가까운 곳의 차별 없이 그대로 드러난 채 예나 지금이나 분명하다. 자 말해 보아라. 이러한 경지를 어떤 사람이 지니고 있는지를...


< 본칙> -----------------------------

숙종황제가 충국사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십신조어입니까?”

“단월이여! 비로자나의 정수리를 밟고 초월해가십시오.”

“모르겠습니다.”

“자기의 청정법신이 있다고 잘못 알지 마십시오.”


< 송> -------------------------------

국사란 이름도 군더더기

천하에 그만한 이 또 어디 있었으랴

임금을 부축하여 올바르게 이끌어

부처님 머리 밟고 넘어가게 했다네

소중한 그 황금뼈 단매에 쳐부수니

이제 천지간에 아무것도 없어라

온 누리 고즈너기 밤은 깊고 깊은데

뉘라서 창룡굴에 찾아들 이 있으랴


-[第099則]踏毘盧頂上 -

< 垂示> 垂示云. 龍吟霧起虎嘯風生. 出世宗猷金玉相振. 通方作略箭鋒相拄. 遍界不藏遠近齊彰. 古今明辨. 且道是什麽人境界. 試擧看.

< 本則> 擧. 肅宗帝問忠問師. 如何是十身調御. 國師云. 檀越踏毘盧頂上行. 帝云. 寡人不會. 國師云. 莫認自己淸淨法身.

< 頌> 一國之師亦强名. 南陽獨許振嘉聲. 大唐扶得眞天子. 曾踏毘盧頂上行. 鐵鎚擊碎黃金骨. 天地之間更何物. 三千刹海夜沈沈. 不知誰入蒼龍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