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가지마다 달린 달


-[제100칙]지지탱저월 -


< 수시> -----------------------------

이제 이 강론도 처음부터 끝까지 무난히 끝나게 되었다. 지금까지 서로 대면해서 말해 온 것이 모두 아무 사심도 없었기 때문에 결국 아무 말도 안한 것이나 다름없다. 여기서 갑자기 누군가가 나서서 ‘한 여름 내내 질문을 받고 말을 해 왔으면서도 새삼 아무 말도 안한 거나 같다니 그게 될 말입니까?’ 하고 따진다면, 나는 ‘네가 그것을 깨닫게 되었을 때 가르쳐 주지.’ 하고 말해 줄 것이다. 자 말해 보아라. 그 부증설은 곧 말하는 것부터 꺼리는지, 아니면 말하는 것을 유익하다 하는지를...


< 본칙> -----------------------------

어떤 스님이 파릉스님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취모검입니까?”

파릉스님이 말하였다.

“산호 가지마다 달이 달려 있구나”


< 송> -------------------------------

취모의 검이여 세상 불평 다스려라

뛰어난 솜씨란 오히려 서투른 법

손바닥 손끝으로 휘두르는 그 검

하늘에 번뜩이며 하얀 눈 위 비추네

뉘라서 그런 검 갈고 닦을 수 있으랴

산호 가지가지 달빛 곱게 걸려 있네


-[第100則]枝枝撐著月 -

< 垂示> 垂示云. 收因結果. 盡始盡終. 對面無私. 元不曾說. 忽有箇出來道一夏請益爲什麽不曾說. 待爾悟來向爾道. 且道爲復是當面諱卻. 爲復別有長處. 試擧看.

< 本則> 擧. 僧問巴陵. 如何是吹毛劍. 陵云. 珊瑚枝枝撐著月.

< 頌> 要平不平. 大巧若拙. 或指或掌. 倚天照雪. 大冶兮磨礱不下. 良工兮拂拭未歇. 別別. 珊瑚枝枝撐著月.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