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전列傳들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복숭아 두 개로 세 명의 장군을 죽이다(이도살삼사 二桃殺三士)

 

- 晏子春秋 : 안자춘추 -

 

춘추 시대, 제나라의 경공에게는 공손접, 전개강, 고야자 등 세 명의 장군이 있었다. 그들의 용맹은 온 제나라에 이미 알려져 있었다.

어느 날, 재나라 재상 안영이 길에서 그들 세 사람을 보게 되었다. 그들은 매우 오만하여 안영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안영은 매우 화가 나서, 제나라 경공을 찾아가 말했다.

“왕의 측근에 있는 공손첩, 전개강, 고야자 이들 세 명의 장군은 자신들의 공만을 믿고 오만방자하게 굴고 있습니다. 그들은 나라에 해를 끼칠 화근이오니, 일찍이 그들을 제거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제나라 경공이 물었다.

“그들의 무예가 너무 출중하여, 밝혀놓고 잡을 수도 없고, 몰래 죽일 수도 없으니, 이를 어떻게 해야겠소?”

안영이 말했다.

“그들 세 사람에게 두 개의 복숭아를 보내시어, 그들로 하여금 공로의 크기에 따라 복숭아를 먹으라고 하십시오. 그들은 자기의 힘만을 믿지 장유의 예의 같은 것은 모르는 자들입니다.”

이에 경공은 사람을 시켜 그들에게 두 개의 복숭아를 보내고, 그들에게 각자의 공로에 따라 복숭아를 먹으라고 했다.

공손접이 하늘을 쳐다보며 길게 탄식하였다.

“안자께서는 정말 지혜롭군요. 그 분께서는 경공으로 하여금 이러한 방법으로써 우리들의 공로를 비교해보시도록 하였으니 말이오. 나의 힘은 멧돼지도 이길 수 있으며, 호랑이를 잡을 수 있으니, 나의 공로로는 복숭아를 먹을 수 있소.”

그러자 전개강이 복숭아를 낚아채며 말했다.

“나는 군대를 이끌고 적들을 물리쳤으니, 복숭아를 먹을 자격이 있소.”

고야자는 이미 두 사람이 복숭아를 차지해버린 것에 몹시 분노하였다.

“나는 일찍이 군주를 수행하여 황하를 건넌 적이 있는데, 그때 말이 강 속의 큰 거북에게 물려 들어가버렸소. 나는 곧 물 속으로 뛰어들어 거꾸로 100걸음을 헤엄치고 다시 아홉 리를 흘러내려가 큰 거북을 죽이고 말을 찾아왔소. 당시 사람들은 나를 황하의 신이라고 불렀소. 공로를 따지자면 복숭아는 마땅히 내가 먹어야 하오.”

이어서, 고여자는 칼을 뽑아 들고 나머지 두 사람과 싸우기 시작하였다. 공손접과 전개강은 자신들의 공로로 보아 죽지 않으면 용기가 없는 짓이 될 거라고 말하며 스스로 목을 찔러 자살하였다. 이에 고야자도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복숭아를 차지하는 것이 인자하지도 의롭지도 못한 일이라 생각하고, 곧 자살하였다.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