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전列傳들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겸손함으로 대부가 되다

 

- 晏子春秋 : 안자춘추 -

 

춘추 시대, 제나라의 유명한 재상인 안영에게는 한 마부가 있었다. 어느 날, 안영이 마차를 타고 외출을 하려는데, 마부의 처가 문틈으로 자기 남편의 거동을 엿보았다. 자신의 남편은 수레 위에 큰 차양을 씌우더니, 마차의 앞자리에 앉아 채찍질하는 흉내를 내며 의기양양하여 매우 만족스러워 하고 있었다.

남편이 집에 돌아오자, 그의 처는 그에게 이혼해야겠다고 하였다. 영문을 모르는 마부가 그 이유를 묻자, 아내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안자께서는 키가 6척도 못되지만 나라의 재상으로 명성이 높습니다. 그분은 깊은 생각에 잠긴 듯 매우 겸손한 태도였습니다. 그런데 당신은 키가 8척이 넘으면서도 남의 마부가 된 것이 만족스런 듯 기뻐하니, 저는 이런 남자의 곁을 떠나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후 마부는 늘 겸손한 태도를 가지게 되었다. 마부의 태도가 변한 것을 이상하게 여긴 안자가 마부에게 묻자, 마부는 사실대로 말을 했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안자는 느낀 바가 있어 그를 대부로 천거하였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