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전列傳들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죽은 사람은 살릴 수 없다

 

- 史記(사기) 扁鵲列傳(편작열전) -

 

진월인이라는 명의가 있었다. 사람들은 모두 전설적인 신의인 편작이라는 호칭으로 그를 불렀다. 그가 한 여관에서 일하고 있을 때, 당시의 의원이었던 장상군에 친절한 봉사를 하여 그의 호감을 사게 되었다. 장상군도 편작이 보통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였다.

10여 년이 지난 어느 날, 장상군은 편작을 부르더니 은밀하게 말했다.

“나에게 비방이 있는데, 이제 나도 늙고 하였으니 그대에게 전하여 주겠오. 다른 사람에게 누설하지 않도록 하시오.”

“예, 그렇게 하겠습니다.”

장상군은 가슴에 품고 있던 약을 꺼내 주면서 편작에게 말했다.

“이 약은 땅에 떨어지지 않은 이슬로 먹어야 하는데, 30일 동안 먹고 나면 사물을 꿰뚫어 볼 수 있을 것이오.”

장상군은 말을 마치자 곧 사라져 버렸는데, 그는 아마도 사람이 아니었던 것 같았다.

편작은 장상군의 말대로 30일 동안 약을 먹었더니, 담장 밖에 있는 사람까지 보이게 되었다. 편작은 이러한 신통력으로 병자를 진찰하면, 오장에 맺힌 응어리가 완전하게 보였으므로, 병의 원인을 밝혀 낼 수 있었다.

이로 인하여 편작은 곧 천하의 명성을 얻게 되었다.

진월인은 의술로써 명성을 얻게 되자, 천하를 돌아다니며 백성들의 많은 병을 치료해 주었다. 괵나라를 지나던 어느 날, 멀쩡하던 태자가 새벽녘에 갑자기 죽었다. 그는 이상하게 여겨 궁에 들어가 살펴보기를 청하였다.

왕은 사람을 보내어 편작이라 불리는 이 의원을 들게 하였다. 진월인은 태자의 상태를 물은 후, 곧 그를 검사하였다. 태자는 정말로 죽은 것이 아니라 잠시 기절한 것뿐이었다. 진월인은 태자를 구할 수 있다고 말하고, 태자의 몸에 몇 개의 침을 놓았다. 잠시 후, 태자가 깨어나자, 진월인은 다른 방법으로 태자를 치료해주고, 처방문을 써주었다. 그의 처방대로 치료하자, 태자는 한 달이 못되어 건강을 회복하였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진월인의 명성은 더욱 높아졌으며, 사람들은 그를 일러 죽은 사람도 다시 살려낼 수 있다고 칭송하였다. 그러나 진월인은 겸손하게 대답하였다.

“저는 죽은 사람을 살려 낼 수 없습니다. 이는 그가 정말로 죽은 게 아니라 살아있었던 것이므로, 저는 단지 그로 하여금 일어나게만 했을 뿐입니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