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명언명구/사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괴괴【怪怪】몹시 이상 야릇함

괴구【蒯緱】새끼줄로 칼자루를 감은 허름한 칼이라는 뜻이다. 전국 시대 맹상군(孟嘗君)의 문객(門客)인 풍환(馮驩)이 괴구를 치면서 대우가 형편없다고 노래를 불렀던 고사가 있다. 《戰國策 齊策4》

괴구가【蒯緱歌】매우 가난하여 노끈으로 칼자루를 장식한 검[蒯緱之劍]을 들고 맹상군(孟嘗君)을 찾아와 식객 노릇을 하던 풍훤(馮諼)이 불렀던 장협가(長鋏歌)로, 자신의 불우한 처지를 한탄하는 것을 뜻한다. 《史記 孟嘗君列傳》

괴구탄자가【蒯緱彈自歌】괴후는 칼 손잡이를 새끼줄로 두른 것으로, 풍환(馮驩)이 맹상군(孟嘗君)의 식객이 되어 훌륭한 대우를 바라면서 칼을 두드려 노래불렀다는 고사가 있다. 《史記 卷75》

괴궁【槐宮】성균관(成均館)을 괴시(槐市) 또는 괴관(槐館)이라 말한다.

괴극【槐棘】삼괴구극(三槐九棘)의 준말로 세 그루 홰나무와 아홉 그루 멧대추나무라는 뜻인데, 주(周)나라 때 조정의 뜰에 홰나무 세 그루와 멧대추나무 아홉 그루를 심고 공경 대부와 삼공(三公)들이 그 아래에 자리를 나누어 앉았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괴극렬공경【槐棘列公卿】궁궐앞 거리[天街] 양쪽에 괴목(槐木)이 많으므로 괴아(槐衙)라고도 칭한다. 《中朝故事》

괴당【槐堂】삼괴당(三槐堂)의 준말로, 고위 관원의 저택을 가리킨다. 송(宋) 나라 때에 왕호(王祜)가 자기 마당에 손수 느티나무[槐] 세 그루를 심고 말하기를 “내 자손은 반드시 삼공이 될 것이다.” 하였는데, 뒤에 과연 그의 둘째 아들 단(旦)이 재상에 올랐다. 《蘇東坡集 三槐堂銘》

괴당【槐堂】상부(相府)를 이름. 옛날 삼공(三公)이 집무하는 곳에 세 그루 괴나무를 심었던 데서 온 말이다.

괴독【塊獨】홀로, 고립(孤立), 고독(孤獨).

괴뢰【傀儡】꼭두각시, 허수아비, 망석중이.

괴룡【乖龍】괴룡은 죄를 범한 용이라는 것으로, 비를 내리기에 고달파서 온갖 방법으로 숨기를 시도하여 사람의 몸 속이나 혹은 고목(古木)ㆍ영주(楹柱) 등의 속에 숨기도 하는 괴물(怪物)의 이름인데, 하늘이 이 괴룡을 처벌할 때는 반드시 그 귀를 벤다고 한다.

괴리령【槐里令】한 성종(漢成宗) 때의 주운(朱雲)을 말함. 성종에게 상방검(上方劍)을 빌려주시면 영신(佞臣) 장우(張禹)를 베겠다고 하였다. 임금이 노하여 죽이려 하여도 난간을 붙잡고 “신은 용봉(龍逢)ㆍ비간(比干)을 따라 저승에 노닐고 싶습니다.” 하여 마침내 임금의 용서를 받고, 직신(直臣)이라고 칭찬을 받았다. 《漢書 卷六十七 朱雲傳》

괴마【拐馬】괴마는 즉 괴자마(拐子馬). 송사(宋史) 악비전(岳飛傳)에, “올출(兀朮)이 경군(勁軍)을 가졌는데, 모두 철갑(鐵甲)을 입고 가죽끈으로 꿰매서 세 사람이 한 패가 되어 칭호를 괴자마라 했다. 악비는 보병(步兵)에게 훈령하되 칼을 가지고 진중에 들어가서 쳐다보지 말고 말의 다리를 베라고 하여 한 말이 넘어지면 세 말이 가지 못하므로 관군이 들이쳐서 크게 깨트렸다.” 하였음.

괴생어【蒯生語】한신이 제왕(齊王)으로 있을 적에 변사(辯士) 괴통(蒯通)이 한신을 달래기를, “장군이 한왕(漢王)을 위하여 항우(項羽)를 공격할 것이 아니라 중립을 지켜서 천하를 삼분(三分)하시오.” 하였으나, 한신이 한왕의 은혜를 배반하지 못하여 그 말을 듣지 않았다가 뒤에 목베 죽음을 당하면서, “괴통의 계책을 쓰지 않은 것이 후회된다.” 하였다.

괴수몽【槐樹夢】남가일몽(南柯一夢)과 같은 말로, 허무한 인생살이를 뜻한다.

괴수하【槐樹下】괴안국(槐安國), 즉 개미의 왕국을 말한다. 순우분(淳于棼)이 느티나무 아래에서 자다가 꿈에 괴안국에 들어가 남가군수(南柯郡守)가 되어 수십년 부귀를 누리다가 깨었다는 고사. 《異聞錄》

 

10/20/30/40/50/60/70/80/90/100/10/20/30/40/50/60/70/80/90/200/10/20/30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