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명언명구/사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 타 -

   

타【咤】안타깝게, 슬프게.

타갈【駝褐】낙타 털로 짜서 만든 너절한 옷.

타감적【駝堪吊】오래된 석물(石物)이 잡초 속에 묻혀 있음을 뜻함. 진(晉) 나라 색정(索靖)이 천하가 장차 어지러워질 것을 알고, 낙양(洛陽)의 궁문(宮門) 앞에 세워진 구리로 만든 낙타[銅駝]를 가리키며 탄식하여 말하기를 “네가 형극(荊棘) 속에 묻히는 것을 곧 보겠구나.”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타계제장【墮髻啼粧】여인의 아양 떠는 모양. 양기(梁冀)의 처 손수(孫壽)가 부린 요태(妖態) 중의 한 가지. 《後漢書 梁冀傳》

타고【鼉鼓】악어 가죽으로 만든 북.

타괴중리소옹시【打乖中理邵翁詩】타괴는 세상과 어그러지는 일을 한다는 뜻이고, 소옹(邵翁)은 송(宋) 나라 소옹(邵雍)을 가리키는데, 자세한 것은 소옹의 안락와중호타괴음(安樂窩中好打乖吟)의 시에 나타나 있다. 《擊壤集 卷九》

타녀【姹女】단약을 만드는 데 들어가는 수은(水銀)의 별칭이다.

타녀【奼女】타녀는, 동한(東漢) 환제(桓帝) 때에 유행한 “하간 땅 타녀는 어찌나 돈을 잘 세는지[河間奼女工數錢]”라는 동요에서 기인하며, 뒤에 가녀(歌女)나 창녀(娼女)를 뜻하는 말이 되었다.

타두회【打頭會】6월 15일에 동쪽으로 흐르는 물에 머리감고 재앙을 떨어버리는 일을 하기 위한 모임.

타루【柁樓】타루는 키를 잡는 선실(船室)의 다락을 말한다. 배 위에 높이 있으므로 누(樓)라고 한 것이다.

타루비【墮淚碑】진(晉) 나라 양호(羊祜)가 양양태수(襄陽太守)로 있을 적에 백성을 사랑하였으므로, 그가 노닐던 현산(峴山)에 백성들이 기념비를 세웠다. 그 비문 가운데 “우주가 생기면서 이 산도 생겼을 텐데, 그동안 우리들처럼 이곳에 올라와서 멀리 바라보았던 멋진 인사들이 얼마나 많았겠는가마는, 모두가 흔적없이 사라지고 말았으니 생각하면 슬픈 일이다. 백 년 뒤에라도 나에게 혼이 있다면 혼령이라도 여기에 다시 찾아오리라.”라고 했던 양호의 말이 씌어 있어, 이 비문을 보고는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자, 당양후(當陽侯) 두예(杜預)가 ‘타루비(墮淚碑)’라고 일컬었던 고사가 있다. 《晉書 羊祜傳》

타면대건【唾面待乾】당(唐) 나라 누사덕(婁師德)은 성질이 너그러웠는데, 그 조카를 지방에 벼슬시켜 보내면서, “처신(處身)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니, 대답하기를, “다른 사람이 낯에 침을 뱉더라도 손으로 닦고 대항하지 않겠습니다.” 하였더니, 누사덕은, “그것은 안될 말이다. 닦으면 그 사람이 노할 것이니 그대로 말려야 한다.” 하였다.

타면자건【唾面自乾】남이 내 얼굴에 침을 뱉으면 그것이 저절로 마를 때까지 기다린다는 뜻으로 처세에는 인내가 필요하다는 뜻의 고사성어.

타빙【駝騁】세차게 빠르고 강력하게 몰아치다.

 

05/10/15/20/25/30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