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견토지쟁[犬兎之爭]쫓고 쫓기다 둘 다 지치면


전국시대 제(齊)나라 왕에게 중용된 순우곤은 원래 해학과 변론의 재능이 뛰어난 세객이었다. 제나라 왕이 위(魏)나라를 치려고 하자 순우곤은 다음과 같이 진언했다.

“한자로(韓子盧)라는 매우 발 빠른 명견(名犬)과 동곽준(東郭逡)이라는 아주 재빠른 토끼가 있었습니다. 개가 토끼를 뒤쫓았습니다. 그들은 수십 리에 이르는 산기슭을 세 바퀴나 돌고 가파른 산꼭대기까지 다섯 번이나 오르락내리락하는 바람에 쫓기는 토끼도 쫓는 개도 힘이 다하여 그 자리에 지쳐 쓰러져 죽고 말았습니다. 이때 그것을 발견한 농부는 힘들이지 않고 횡재(田父之功)를 하였습니다.

지금 제나라와 위나라는 오랫동안 대치하느라 백성들이나 병사들 모두 지칠 대로 지쳐 사기가 말이 아닙니다. 서쪽의 진(秦)나라나 남쪽의 초(楚)나라가 이를 기화로 ‘전부지공(田父之功)’을 거두려 하지 않을지 그것이 걱정입니다.”

이 말을 듣자 왕은 위나라를 치려던 계획을 버리고 오로지 부국강병(富國强兵)에 힘썼다.


양자의 다툼에 제삼자가 힘들이지 않고 이(利)를 봄을 비유한 우화로 어부지리(漁夫之利), 방휼지쟁(蚌鷸之爭)과 비슷한 말이다.

전국책(戰國策) 제책편(齊策扁)에 나오는 고사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