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곡학아세[曲學阿世]배움을 굽혀 아첨하지 마라


서한(西漢)의 景帝(경제)는 학문을 좋아하는 군주로 창업초기의 혼란했던 국가의 기반을 바로잡고 한나라의 기틀을 세웠던 제왕이다. 그의 문치(文治)에 힘입어 국력을 크게 떨친 이가 뒤를 이어 즉위한 한무제(漢武帝)이다.

즉위 초 그가 맨 처음 착수한 것은 현인(賢人)의 등용이었다. 이 때 부름을 받은 자가 산동(山東)의 노학자였던 원고생(轅固生)이다. 나이 아흔이었지만 대쪽 같은 성품에다 직언을 서슴지 않았다. 경제는 그의 성품을 높이 샀다.

한편 그가 부름에 응했다는 소문을 들은 일부 젊은 사이비(似而非) 학자들은 어떻게든 그의 출사를 막으려고 했다. 그들은 경제에게 간언했다.

“저 늙은이는 아무 쓸모도 없습니다. 머지않아 죽을 텐데 그저 집에서 손자나 업어주도록 놔두어야 합니다.”

그러나 경제는 그들의 참언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마침내 그를 등용했다. 그때 그와 함께 부름에 응한 자로 같은 고향의 공손홍(公孫弘)이란 소장 학자가 있었다. 그 역시 ‘이 놈의 늙은이를…’하면서 그를 노려보았다. 하지만 원고생은 개의치 않고 점잖게 타일렀다.

“이보게 젊은이! 지금 학문의 도는 사라지고 사설(邪說)이 판을 치고 있네. 자네는 아직 젊고 학문을 즐기는 선비가 아닌가. 이럴 때일수록 열심히 익혀 정도를 펴게나. 아무쪼록 학설을 굽혀(曲學) 세상의 속물들에게 아첨(阿世)하지 말고….”

공손홍은 그의 절개와 인격에 감복한 나머지 무례를 사과하고 그의 제자가 되기를 자청했다. 이때부터 원고생의 이름은 널리 알려지게 되었고 다투어 그를 스승으로 모시겠다는 젊은이들이 나타났다. 당시 내노라 하는 사람들 모두가 그의 제자였다.


자기가 배운 것을 올바르게 펴지 못하고 그것을 굽혀가면서 세속에 아부하여 출세하려는 태도나 행동을 가리키는 말로 「사기(史記) 유림전(儒林傳)」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