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교토삼굴[狡兎三窟]영리한 토끼는 세 개의 굴을 판다


풍환(馮驩)은 제(齊)나라의 재상(宰相)인 맹상군의 식객(食客)이었다. 맹상군은 왕족인 정곽군(靖郭君) 전영(田)의 아들로 이름은 전문(田文)이고, 맹상군은 그의 호이다. 풍환은 본디 거지였는데 맹상군이 식객을 좋아한다는 말에 짚신을 신고 먼 길을 걸어왔던 자다. 맹상군은 그의 몰골이 하도 우스워 별 재주는 없어 보였지만 받아주었다.

그러나 그는 괴짜였다. 맹상군은 그를 3등 숙소(宿所)에 배치했는데 고기반찬이 없다고 늘 투덜댔다. 그래서 2등 숙소로 옮겨 주었는데 이번에는 수레가 없다고 불평을 하는 것이 아닌가. 마지막으로 1등 숙소로 옮겨 주자 그럴 듯한 집이 없다며 투덜댔다.

당시 맹상군은 설(薛:현재 山東省 동남지방)에 1만 호의 식읍을 가지고 있었다. 3천 명의 식객을 부양하기 위해 식읍 주민들에게 돈놀이를 하고 있었는데 도무지 갚을 생각을 하지 않았다. 누구를 보내 독촉할까 궁리하고 있는데 1년간 무위도식(無爲徒食)으로 일관(一貫)했던 풍환이 자청했으므로 그를 보내기로 했다.

출발할 때가 되어 풍환이 물었다.

“빚을 받고 나면 무엇을 사올까요?”

맹상군이 대답했다.

“무엇이든 좋소. 여기에 부족한 것을 부탁하오.”

설에 당도한 풍환은 빚진 사람들을 모아서 차용증을 하나하나 점검한 후 이자만 해도 10만 전을 받았다. 예상외의 좋은 결과였다. 징수가 끝나자 그는 사람들에게 말했다.

“맹상군은 여러분의 상환 노력을 어여삐 보고 모든 채무를 면제하라고 나에게 분부하셨소.”

그리고는 모아 놓았던 차용증 더미에 불을 질렀다. 차용증은 모두 재로 변하고, 사람들은 그의 처사에 감격해 마지않았다. 설에서 돌아온 풍환에게 맹상군이 물었다.

“선생은 무엇을 사오셨는가?”

풍환이 말하였다.

“당신에게 지금 부족한 것은 은혜와 의리입니다. 차용증서를 불살라 당신을 위해 돈주고 사기 힘든 은혜와 의리를 사가지고 왔습니다(此時馮驩曰 軍之不足則恩義也 以燒借書爲君賣恩義來)”

이 말을 들은 맹상군은 매우 마땅찮은 기색이었다.

1년 후 맹상군이 제나라의 새로 즉위한 민왕(泯王)에게 미움을 사서 재상직에서 물러나자, 3천 명의 식객들은 모두 뿔뿔이 떠나버렸다. 풍환은 그에게 잠시 설에 가서 살라고 권유했다. 맹상군이 실의에 찬 몸을 이끌고 설에 나타나자 주민들이 환호하며 맞이했다.

맹상군이 풍환에게 말했다.

“선생이 전에 은혜와 의리를 샀다고 한 말뜻을 이제야 겨우 깨달았소.”

풍환이 말하였다.

“교활한 토끼는 굴을 세 개 파놓아(狡兎三窟) 죽음만은 면할 뿐입니다. 군께는 아직 하나의 굴 뿐이니, 베개를 높이하고 편안하게 주무실 수가 없습니다. 이제 두 개의 굴을 파실 필요가 있습니다(狡兎有三窟, 僅得免其死耳. 今君有一窟, 未得高枕而臥也. 請爲君復鑿二窟).”

그리고는 위(魏)나라의 혜왕(惠王)을 설득하여 맹상군을 등용하면 부국강병(富國强兵)을 실현할 것이며 동시에 제나라를 견제하는 힘도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마음이 동한 위의 혜왕이 금은보화를 준비하여 세 번이나 맹상군을 불렀지만 그 때마다 풍환은 맹상군에게 응하지 말 것을 은밀히 권했다.

이 사실은 제나라의 민왕에게 알려지게 되었고 아차 싶었던 민왕은 그제서야 맹상군의 진가를 알아차리고 맹상군에게 사신을 보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고 다시 재상의 직위를 복직시켜 주었다. 두 번째의 굴이 완성된 셈이다.

두 번째의 굴을 파는데 성공한 풍환은 세 번째 굴을 파기 위해 제 민왕을 설득, 설 땅에 제나라 선대의 종묘를 세우게 만들어 선왕(先王) 때부터 전승되어 온 제기(祭器)를 종묘에 바치하도록 했다. 선대의 종묘가 맹상군의 영지에 있는 한 설혹 제왕의 마음이 변심한다 해도 맹상군을 함부로 대하지 못할 것이라는 계산에서였다.

일을 다 마친 풍환이 말하였다.

“이것으로 세 개의 구멍이 되었습니다. 이제부터 주군께서는 고침안면(高枕安眠) 하십시오.”

이리하여 맹상군은 재상에 재임한 수십 년 동안 별다른 화를 입지 아니했는데 이것은 모두 풍환이 맹상군을 위해 세 가지 보금자리를 마련한 덕이었다.


사기(史記) 맹상군열전(孟嘗君列傳)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전국책(戰國策) 제책(齊策)에도 나오는데 이야기의 주인공 풍환을 ‘풍훤(馮)’으로 적고 있다.

狡兎三穴(교토삼혈). 兎營三窟(토영삼굴)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