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노생상담[老生常談]상투적인 말만 늘어놓는다


삼국시대 조조(曹操)가 통치하던 위(魏)나라에 관로(管輅)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보통 아이들과는 달리 천문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그래서 친구들과 놀 때도 땅에 일월성신(日月星辰)을 그려놓고 해설하는 일에 흥미를 가졌다. 어른이 되자, 다른 사람의 점(占)을 봐주는 데 뛰어난 능력을 보였다. 그 당시 이부상서(吏部尙書)로 있던 하안(何晏)이 관로에게 점괘(占卦)를 부탁하러 왔다.

“내가 언제쯤 삼공(三公)의 자리에 오를 것인지 알 수 없군요(不知位至三公不). 요즘 푸른색 파리 열 마리가 내 코에 붙어서 아무리 쫓으려 해도 떨어지지 않는 꿈을 꾸었는데, 이것이 어떤 꿈인지 해몽(解夢)을 해주시오.”

관로가 대답하였다.

“솔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옛날 주(周)나라 성왕(成王)을 보좌하던 주공(周公)은 직무에 충실하여 밤을 새우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리하여 성왕은 나라를 일으킬 수 있었으며, 각국의 제후들도 그를 추앙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하늘의 도리를 따르고 지켰기 때문이지 점을 잘 치거나 액막이를 해서 된 것이 아닙니다. 지금 상서(尙書)님의 권세는 높은 지위에 있지만 덕행(德行)이 부족하고 다른 사람에게 위세를 부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은 좋은 현상이 아닙니다. 상서님을 보면, 코는 하늘 가운데에 있습니다. 그런데 푸른색 파리가 얼굴에 달라붙는 것은 위험한 징조입니다. 앞으로 상서님이 문왕(文王)을 섬기고 공자(孔子)의 가르침을 생각하면 삼공이 될 수 있으며, 청파리도 쫓을 수 있을 것입니다.”

곁에서 이 말을 듣고 있던 등양(鄧양)이 이렇게 말하였다.

“그런 말은 이 노생이 늘 하는 얘기지요(此老生之常談). 나는 너무 많이 들어서 진력이 났소. 신기한 것이 뭐가 있소?”

그러자 관로가 대답하였다.

“대저 노생에게는 일어나지 않는 것이 보이고, 평범한 얘기에서 말하지 않는 것이 보인다(夫老生者見不生 常談者見不談).”


세설신어(世說新語) 규잠(規箴)편에 나온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