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돈제일주[豚蹄一酒]작은 성의로 많은 것을 구하려 한다


순우곤(淳于곤)은 제(弟)나라 사람으로, 키는 7척이 안 되지만 익살스럽고 변설에 능하였다. 여러 번 제후들의 부름을 받아 보좌했지만 굽히거나 욕되지 않았다. 위왕(威王) 8년에 초(楚)나라가 크게 군대를 동원하여 제나라를 침공하였다. 위왕은 순우곤을 불러 조(趙)나라로 가서 구원병을 청해 오도록 하면서, 황금 백 근과 수레 열 대를 예물로 가져가게 하였다. 이에 순우곤이 하늘을 우러러보며 크게 웃자, 관의 끈이 모두 끊어졌다.

이를 본 왕이 물었다.

“선생은 이것을 적다고 생각하시오?”

순우곤이 답하였다.

“어찌 감히 그럴 수 있겠습니까?”

왕이 다시 물었다.

“웃는 데에는 이유가 있을 것이 아닙니까.”

그러자 순우곤이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신이 동족으로부터 오던 중에 길가에서 풍작을 비는 사람을 보았습니다. 그 사람은 돼지 발굽 하나와 술 한 잔(豚蹄一酒)을 놓고 빌기를 ‘높은 밭에서는 채롱에 가득, 낮은 밭에서는 수레에 가득, 오곡이여 풍성하게 익어서 집안에 가득 넘쳐라.’하였습니다. 신은 그 손에 잡은 것은 그렇게 작으면서 원하는 것은 그처럼 사치스러운 것을 보았기 때문에 웃은 것입니다.”

이에 위왕은 황금 천일(千鎰), 백벽(白璧) 10쌍, 네 마리가 끄는 마차 백 대로 예물을 늘려 주면서 가지고 가게 하였다. 순우곤이 작별 인사를 하고 조나라에 들어가자, 조나라 왕은 정병 10만과 가죽수레 천 량을 도와주었다. 이 말을 들은 초나라는 밤중에 군사를 돌려 철수하였다.


사기(史記) 골계열전(滑稽列傳)에 나오는 말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