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복소무완란[覆巢無完卵]엎어진 둥지에 온전한 알은 없다


후한(後漢)시대 건안7자(建安七子)의 한 사람으로, 학교를 세워 후학을 양성 하던 유학자 공융(孔融)이 있었다. 그는 한나라를 일으켜 세우려고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으며, 조조를 낱낱이 비판하다가 그에게 피살되었다.

공융은 한때 손권에게 체포된 적이 있었다. 체포될 당시 공융에게는 아홉 살과 여덟 살이 된 두 아들이 있었다. 손권의 부하들이 공융을 체포하러 왔을 때 공융의 두 아들은 장기를 두고 있었다. 공융이 체포되면서 두 아들에게는 화가 미치지 않도록 손권의 부하들에게 신신당부하였다.

그러자 공융의 아들이 말하였다.

“엎어진 새집 밑에서 온전한 알이 있을 수 있습니까(覆巢無完卵).”

두 아들 역시 체포되었다.

나뭇가지에 있는 새집이 땅에 떨어지면 그 안에 있던 알은 깨지고 만다는 것이다. 집안의 가장인 아버지가 체포되어 가는데 자신들도 벌을 받지 않고 어찌 집에 편안히 있을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남북조(南北朝)시대 송(宋)나라의 범엽(范曄)이 저술한 후한서(後漢書)의 공융전(孔融傳)에 나오는 말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