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오사필의[吾事畢矣]나의 일은 끝났다


남송(南宋)이 멸망할 때 원(元)에 끝까지 귀의하지 않은 신하로서 문천상(文天祥)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원래 문관 출신으로 여러 직책을 두루 거쳤으나 권력자인 가사도(賈似道)와의 불화로 은둔생활을 한 적도 많았다.

원나라 병사가 양자강을 넘어오자 가사도는 실각했고 문천상은 왕실의 명령에 따라 자신이 관직을 맡고 있던 평강(平江)에서 병사를 일으켜 싸움에 나섰지만 수세에 몰리게 되었다. 다음해 정월, 원나라의 재상 백안(伯眼)이 이끌던 군대가 임안(臨安)까지 밀어닥쳤다. 진의중(陳宜中)․장세걸(張世傑) 등 중신은 모두 도망가고 문천상은 화의를 맺으라는 명을 받고 백안이 있는 곳으로 갔다가 적의 진영에 억류되었다. 그 때 항복을 알리는 문서가 전해지고 문천상은 북방으로 보내지게 되었으나, 그는 기회를 엿보다가 경구(京口)에서 탈출하게 되었다. 그리고 다시 남송을 부활시킬 계획으로 단종(端宗)의 정권에 참여하였으나 이 신정권 또한 원에게 패배한 후 문천상은 포로가 되고 말았다. 이로써 남송 왕조는 맥이 끊어지게 되었다. 이후 문천상은 북경의 감옥에 갇히게 되었으나 원나라는 전 왕조의 절개 있는 충신이었던 그를 귀화시키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면서 재상의 지위까지 약속했으나 그는 끝내 동요하지 않고 3년 동안의 옥살이 끝에 처형되고 말았다.

그는 옥살이의 고통을 ‘정기가(正氣歌)’라는 시에 남기기도 하였다.

문천상은 사형될 때에 형리를 돌아보며 이렇게 말하였다.

“나의 일은 끝났다(吾事畢矣).”


송사(宋史) 문천상전(文天祥傳)에 나오는 말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